‘동상이몽’ 최불암♥김민자, 반대 뚫고 결혼→50년 잉꼬부부로... 러브스토리 공개[TV줌인]

기사입력 2019.06.18 7: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결혼 50년차 잉꼬부부, 최불암 김민자의 러브스토리가 ‘동상이몽’을 통해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특별 출연했다. 



라이머가 꿈에 그리던 최불암을 만나며 ‘성덕’으로 거듭난 가운데 안현모는 최불암의 아내 김민자에 관심을 보였다. 최근 김민자는 배우가 아닌 봉사단체의 회장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에 최불암은 “그럼 만나”라며 흔쾌히 만남을 주선했다. 곧장 김민자에게 전화를 걸어 “이게 지금 녹화되고 있으니까 쓸데없는 말을 하지 마라”고 경고하곤 “현모가 만나고 싶다고 한다”라고 상황을 밝힌 것. 



여기에 안현모까지 가세해 “오늘 갑작스럽게 데이트 신청해도 되겠나?”라 물으면 김민자는 “하겠다. 제목이 ‘동상이몽’이니 내가 빠질 수 없다”라며 시원스런 반응을 보였다. 그런 김민자에 최불암은 “미장원 다녀오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김민자는 1970년대 브라운관을 장악한 당대의 미녀스타다. 1990년대까지도 활발한 작품 활동을 했던 김민자는 변치 않는 미모와 우아함으로 감격을 자아냈다. 



이날 부부의 50년 러브스토리가 공개된 가운데 최불암은 “내가 연극을 포기하고 방송국에 입성한 건 김민자 때문”이라는 고백으로 사랑꾼 면면을 뽐냈다. 결혼 당시에도 최불암은 가난한 배우였으나 김민자가 모두의 반대를 뚫고 결혼에 골인, 50년 결혼생활로 이어졌다고. 



김민자는 “그렇게 긴 시간을 함께했음에도 아직도 서로가 다름을 느끼나?”라는 질문에 “영원히 안 맞는다. 최불암이 술을 엄청 많이 마신다. 인사불성이 될 정도로. 많이 힘들었다. 그런데 근본이 나쁜 사람은 아니니까”라고 답했다. 



김민자는 “오래 살다 보면 서로 배려해줘야 한다. 그래야 견딜 수 있다. 부부가 절대로 같을 순 없다”라며 오래된 부부의 조언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연예 김재환, 첫 단독 콘서트 성료...150분 순삭 '떼창 폭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재환기 지난 14일과 15일 양일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19 김재환 첫 단독 콘서트 ‘illusion; 煥想(일루전; 환상)’을 개최하고 팬들과 함께했다.첫 데뷔 앨범 수록곡 ‘마이 스타(My Star)’ 아카펠라 버전과 이번 미니 2집 타이틀곡 ‘시간이 필요해’로 화려하게 포문을 연 그는 이 외에도 ‘파라다이스’, ‘애프터 파티(After Party)’, ‘후 엠 아이(Who Am I)’, ‘누나(NUNA)’ 등 콘서트 현장에서만 볼 수 있는 새 앨범 수록곡 무대들을 공개했다.또 김재환은 처음 드라마 OST에 참여한 JTBC ‘보좌관’의 ‘블랙 스카이(Black Sky)’, SBS ‘배가본드’의 ‘그때 내가 지금의 나라면’을 열창했다. 커버 무대 역시 빛났다. ‘샹들리에(Chandelier)’, ‘긱 인 더 핑크(Geek In The Pink)’, ‘아이 돈 니드 노 닥터(I Don't Need No Doctor)’를 화려한 기타 연주와 선보이며 뮤지션으로서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줬다.‘네이버즈 노우 마이 네임(Neighbors know my name)’, ‘트레저(Treasure)+업타운 펑크(Uptown Funk)’ 등 댄스 퍼포먼스가 이어졌고, 팬들은 공연장을 꽉 채우는 함성과 떼창으로 화답하며 분위기는 초절정으로 무르익었다.곧 다가올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캐럴 퍼레이드를 선보인 김재환은 ‘사랑스러워’, ‘허니’, ‘챔피언’ 가요 메들리 무대로 보고 듣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또한 최근 방송된 JTBC ‘슈가맨3’ 화제의 무대 ‘리베카’, ‘그렇게 널’, 솔로 데뷔곡 ‘안녕하세요’까지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고퀄리티 무대로 풍성한 공연을 만들어냈다.양일간 진행된 김재환의 콘서트에는 특별한 게스트도 함께했다. 첫날 정세운과 박지훈, 마지막 날 윤도현과 하성운이 지원 사격에 나선 것. 특히 김재환과 대학교 동문으로 알려진 정세운은 개인 무대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고, 윤도현은 김재환과 ‘가을 우체국 앞에서’로 합동 무대를 꾸몄다. 박지훈과 하성운은 각각 김재환의 기타 선물 이벤트를 함께했다. 가요계 선배와 동료들과의 케미가 훈훈함을 자아냈다.끝으로 김재환은 ‘디자이너’ 무대를 마지막으로 콘서트 타이틀과 걸맞은 환상적인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후 그는 공식 SNS를 통해 “우리 윈드의 뜨거운 응원 덕분에 첫 콘서트를 완벽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며 “사랑이라는 단어를 더 아름답게 만들어준 우리 윈드. 앞으로도 쭉 우리 함께 환상적인 추억들 만들어가요”라고 소감을 전해 진한 여운을 남겼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