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옆 동물원'→'어비스' 이성재 연기장인의 25년史

기사입력 2019.06.18 9:5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어비스'로 또 다른 악역 캐릭터를 추가한 배우 이성재의 눈부신 연기사(史)가 주목받고 있다.



이성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중 한 명으로 그동안 수많은 드라마-영화 작품을 통해 멜로, 코믹, 악역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해왔다. 그리고 지금도 연기적인 한계점을 두지 않고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추구하며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그런 그의 저력이 다시 한 번 입증된 작품은 tvN 월화 드라마 '어비스'. 극중 천재 외과의사에서 60대 노인으로 부활한 연쇄살인마 오영철 역을 맡은 이성재는 거의 모든 촬영에서 1시간 이상 소요되는 노인 특수분장을 하고 거친 액션, 사이코패스의 이중성까지 전부 소화해냈다.



'어비스'의 스토리는 이 같은 이성재의 강렬한 연기 열전으로부터 탄력이 붙어 심장 쫄깃한 스릴러적 묘미를 선사했다. 이성재는 지난 12회에서 죽음으로 하차한 이후 회상 장면을 통해서만 등장하고 있지만, 여전히 극 전반에 긴장감을 부여하는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이성재의 극강의 카리스마가 브레이크 없는 살인마 오영철의 캐릭터를 확실히 각인시킨 셈이다.





1995년 MBC 2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이성재는 '미술관 옆 동물원'(1998)으로 각종 영화제의 신인상을 휩쓸며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이후 '주유소 습격사건'(1999), '플란다스의 개'(2000), '신라의 달밤'(2001) 등에 출연하며 충무로에 입지를 굳히기 시작한 이성재는 '공공의 적'(2002)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하며 이름 석자를 제대로 각인시켰다. 존속살해도 마다하지 않는 펀드매니저 조규환 역을 맡은 이성재의 소름끼치는 연기는 여전히 극중 대사들과 함께 회자되고 있을 정도. '유전무죄 무전유죄'를 외친 탈주범 지강헌을 모티브로한 '홀리데이'(2006)에서도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인상 깊은 연기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성재는 드라마에도 활발히 출연하며 연기 영역을 확장시켰다. KBS2 '거짓말'(1998) 이후 14년 만에 정통 멜로드라마에 출연한 이성재는 JTBC '아내의 자격'(2012)에서 김희애와 격정적 사랑에 빠지는 치과의사 역을 맡아 현실적인 어른 멜로를 보여줬다. 여심을 흔드는 부드러운 매력은 물론, 사랑과 가족 사이에서 갈등하는 이성재의 애절한 연기가 일품이었다.





MBC '구가의 서'(2013)에서도 이성재의 진가가 잘 드러났다. 야심가 조관웅을 연기한 이성재는 출세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사람들을 짓밟는 악랄한 악역 존재감을 떨치며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 다음 SBS '수상한 가정부'(2013)에서는 4남매의 기러기 아빠로, KBS2 '왕의 얼굴'(2014~2015)에서는 콤플렉스에 시달리면서도 치밀한 정치적 책략으로 왕권을 지켜낸 조선의 14대 국왕 선조의 새로운 이면을 그렸으며, JTBC 판타지 사극 '마녀보감'(2016) 역시 우직한 충신과 흑기운에 휩싸인 캐릭터의 간극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염정아와 함께 극을 이끈 일등공신으로 호평 받았다.



이밖에도 이성재는 SBS '질투의 화신'(2016), MBC '이별이 떠났다'(2018)에서 각각 오너 셰프, 항공사 기장으로 변신해 유쾌한 중년들의 삼각 로맨스 코미디부터 짠내나는 부성애까지 아우르는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과 진정성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물과 웃음을 자아냈다.



언제나 연기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과 노력으로 무한한 변신을 보여주는 '천의 얼굴' 이성재. 다음 행보에 기대가 쏠린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토브

연예 임영웅 "'음악중심' 생각도 못했던 무대..아직도 흥분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MBC '쇼 음악중심' 출연에 대해 "생각하지도 못했던 무대에 서게 돼 아직도 흥분과 설렘이 남아있다"고 소감을 밝혔다.임영웅은 5일 오전 New Era Project(뉴에라프로젝트)를 통해 "저는 트로트 가수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팬들의 응원 덕분에 ‘음악중심’ 무대까지 오르게 됐다. 훌륭한 K-POP 스타들과 함께 무대에 서게 돼 감사하다”고 털어놨다.이어 “제가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은 K-TROT가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한 장르로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 전 세계의 음악팬들에게 K-TROT를 알릴 수 있도록 선배님, ‘미스터트롯’ 동료들과 함께 노력할테니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임영웅은 이날 ‘음악중심’에서 최근 발표한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무대 클립은 하루 만에 약 7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 12,000개가 넘는 댓글을 기록했다.이에 임영웅은 “만약 제 무대 영상이 조회수 100만뷰를 넘는다면 ‘이제 나만 믿어요’를 직캠 라이브로 만들겠다”고 100만 뷰 공약도 제시했다.‘이제 나만 믿어요’는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우승자 특전곡으로, 조영수와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뭉친 곡이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