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박유나, 열애설→"친한 동료 사이" 초고속 부인…해프닝 종료[종합]

기사입력 2019.06.19 2:0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김민석(29)과 박유나(22)의 열애설이 해프닝으로 종료됐다.



19일 일간스포츠는 김민석과 박유나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방송된 KBS2 드라마스페셜 '닿을 듯 말 듯'으로 인연을 맺은 김민석, 박유나가 올 초부터 만나고 있다는 것. 특히 김민석은 지난해 12월 군대에 갔는데, 휴가를 나오면 박유나와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데이트를 즐겼다고 했다.



그러나 김민석은 재빠르게 열애설을 부인했다. 김민석의 소속사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워낙 김민석 씨와 박유나 씨가 친한 동료 사이라고 한다. 드라마 스페셜 팀이 다 같이 친해서 휴가를 나오면 만나서 밥도 먹고 했는데 그게 와전이 된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닿을 듯 말 듯'은 컬링을 소재로 한 청춘 드라마. 주목받는 배우인 김민석과 박유나가 출연,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김민석과 박유나는 드라마를 홍보하면서 인스타그램에 같이 찍은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특히 박유나는 "함께해서 즐거웠어요 영주, 성찬 안녕"이라고 전하기도



김민석과 박유나의 열애설 보도 후 잘어울린다면서 네티즌은 축하가 쏟아졌다. 하지만 열애설을 부인했고 아쉬움을 남겼다. 



김민석은 20011년 Mnet '슈퍼스타K'에 출연한 뒤, 2012년 tvN 드라마 '닥치고 꽃미남 밴드'로 배우로 전향했다. 2016년 KBS2 '태양의 후예'에 아기병사로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이어 '닥터스', '피고인', '청춘시대' 등에 출연했다. 군 입대 전까지 열일 행보를 한 김민석. KBS 단막극 '닿을 듯 말 듯' tvN '인출책'에 출연했으며, 영화 '광대들', '퍼펙트맨'의 촬영을 마쳤다.



박유나는 2015년 '발칙하게 고고'로 데뷔했으며, '비밀의 숲' '더 패키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에 출연했다. 특히 올 초 JTBC 'SKY캐슬'에 김병철 윤세아의 장녀이자 가짜 하버드생 차세리로 나와 얼굴을 알렸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 박유나 인스타그램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