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다른 3가지…#60일 #한국 #과학자 지진희

기사입력 2019.06.19 1:4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tvN '60일, 지정생존자' 제작진이 원작 드라마와 차이점을 공개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 대통령 권한대행을 수행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는 이야기다.



'60일, 지정생존자'는 잘 알려진 대로 국내서도 많은 사랑을 얻은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가 원작이다. '60일, 지정생존자' 측은 첫 방송을 앞두고, 원작과의 차이점 세 가지를 공개했다.



#1. 정치제도: '지정생존자' vs '대통령 권한대행'



먼저 미국과 한국 정치 제도의 차이가 있다. 원작에서는 주인공 톰 커크먼(키퍼 서덜랜드)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과 정부 각료들이 모두 사망한 뒤, 지정생존자였던 그가 대통령직을 승계한다. 그러나 '60일, 지정생존자'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박무진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을 60일간 맡게 된다. 



여기서 지정생존자란, 의회 연설 등과 같은 공식 행사에서 테러나 재난 등의 비상 사태가 발생하여 대통령, 부통령 및 정부 각료 등이 변을 당할 경우 국정 운영의 공백을 막기 위해 내각 중 1명을 선정해 비밀 장소에 대기하게 하는 제도다.



한국에서는 대통령 유고시, 헌법이 정한 승계서열에 따라 대통령 권한대행이 지정되고, 그가 60일간 정국을 수습하고 이후 대통령 선거를 치르게 되는 것이다. 대통령 비서실장 한주승 역의 허준호가 "한국에서는 60일 이후 선거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있다"고 말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2. 외교 현실: 국제사회의 중심 vs 동아시아의 화약고



한국은 동아시아의 화약고라 불릴 만큼 훨씬 복잡한 외교 지형 속에 놓여있다. 세계 유일 분단국가인 한국의 대통령은 전시작전권이 없는 국군통수권자이며 원작에서 대통령이 된 톰 커크먼의 지시 하나로 핵무기를 발사할 수 있는 상황과 다르다.



따라서 대한민국에 만약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면, 주변국의 이해관계 역시 첨예하게 대립할 수밖에 없는 상황. 일촉즉발의 위기 속에서 정치경력이라고는 고작 장관직 6개월이 전부인 박무진이 대통령 권한대행에 올라 국민들을 지켜내야 한다.



#3. 톰 커크만 vs 박무진



톰 커크만은 도시계획 전문가 출신의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으로 이상적인 정치를 꿈꿨던 인물이다. 하지만 국민들에게 직접 선출된 대통령이 아니라는 이유로 자격과 능력을 끊임없이 의심받고 견제당한다.



반면 '60일, 지정생존자'의 박무진은 카이스트 교수 출신의 환경부장관으로, 합리적으로 도출된 데이터를 신뢰하는 인물이다. 청와대에 들어오기 전까지는 정치와 거리가 먼 삶을 살았던 것.



그런데 모든 의사결정의 근거를 데이터로 삼았던 과학자가 60일간 가족과 나라를 지키고 테러의 배후까지 찾아내야 한다. 따라서 그가 가진 합리적 관점은 위기 극복에 어떻게 구현될 것이며, 그가 정치 세계에서 어떻게 성장해나갈 것인지가 바로 핵심 포인트.



더불어 원작에 없는 대통령 비서실장 한주승이 추가됐고, 그밖의 인물들 역시 실정에 맞게 각색됐다. 



'60일, 지정생존자'는 '어비스' 후속으로 오는 7월 1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N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