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컴백' 윤하 "새 앨범, '태초의 윤하' 담겨 있다" [화보]

기사입력 2019.06.19 2:0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오는 7월 컴백을 앞둔 가수 윤하가 "새 앨범에 '태초의 윤하'스러운 모습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19일 뷰티&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 측은 윤하의 화보와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윤하는 세련된 스타일링과 투명한 피부가 돋보이는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으로 청초한 미모를 자랑한다.



윤하는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오는 7월 발매되는 새 미니앨범에 대해 “음악적으로 봤을 때 좀 더 ‘태초의 윤하스러운’ 모습을 담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5집 앨범은 같이 작업해보고 싶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새로운 음악에 도전했다면, 이번 앨범은 자연스러운 본래의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정확히 어떤 장르라고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내러티브가 있는 멜로디가 담긴 곡들이 주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윤하는 음악 활동뿐 아니라 연기에도 도전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나를 베타 버전 삼아서 프로듀싱 작업을 해보고 있다. 언젠가는 프로듀서로서 성장하고 싶다”는 윤하는 “작은 역할이라도 좋으니까 연기도 다시 도전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가수로서의 목표는 누군가의 인생을 위로해주는 가수가 되는 것이라고. 윤하는 “내 노래도 오랜 시간 누군가의 ‘인생 BGM’으로 기억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하의 화보와 인터뷰는 ‘얼루어 코리아’ 7월호와 공식 웹사이트 및 SNS 채널을 통해 만날 수 있다.



김민지 기자 fiestaya@naver.com/ 사진=얼루어 코리아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