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아이즈, 실력파 밴드의 매력 #아이즈원 #홍진영 #엔플라잉[종합]

기사입력 2019.06.19 2:0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아이즈(IZ)가 4인 4색 매력을 과시했다.



19일 방송된 MBC FM 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실력파 꽃미남 밴드 아이즈(지후, 우수, 현준, 준영)가 출연했다.



아이즈는 이름 때문에 걸그룹 아이즈원과 헷갈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현준은 "사실 데뷔는 먼저 했다. 아무래도 가는 방향성 자체가 다르다. 잘해내는 모습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후와 우수는 아이즈는 밴드라는 점을 강조했다. 김신영은 솔직한 속내를 듣고 싶어했다. 이에 현준은 "서운한 것이 있다. 댓글을 보면 '아이즈원 분들인 줄 알고 들어왔다가 나간다'고 하는 것들이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아이즈는 지난 5월 1년 만에 'RE:IZ(리아이즈)'로 컴백했다. 타이틀곡 '에덴(EDEN)'은 강렬한 기타 사운드가 돋보이는 희망찬 곡이다. 아이즈는 "만화 주제가 같은 곡이다"고 표현했다. 또한 아이즈는 현재는 후록곡인 서정적인 팝 록 곡 '안녕'으로 활동 중이다. 김신영은 "'안녕'이 더 좋다. 타이틀곡이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평했다. 보컬 지후는 라이브로 '안녕'을 부르며 가창력을 입증했다.





이어 스피드 퀴즈로 아이즈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음원 차트와 외모를 가장 신경 쓰는 멤버는 현준이라고. 이에 대해 현준은 "음원 차트가 음악 방송을 하고 나면 오른다. 음악 방송이 끝나고 보면 검색어 순위에 올라온 적이 꽤 있더라"고 설명했다. 속상했던 댓글에 대해서는 준영은 "음악을 안 들어보고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시는 분들이 있다"고 했다. 김신영은 "꽃미남 밴드라서 그럴 것"이라고 위로했다.



지후는 자신의 보컬 실력에 스스로 감탄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최근 보다는 고등학생 때 그랬다"고 말했다. 또한 지후는 엔플라잉 '놔'를 좋아하는 곡으로 꼽았다. 엔플라잉에 대해 묻자 지후는 "보컬분 고음이 청량감이 넘치신다. 우리도 데뷔 초에는 청량감 높은 곡을 했는데 지금은 다른 곡을 시도하고 있다. 엔플라잉 분들은 케미라고 해야 하나, 보여지는 모습이 부럽고 멋지더라"고 전했다.



아이즈의 소속사 선배는 '트로트 퀸' 홍진영. 아이즈는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언제 마지막으로 봤냐는 질문에는 올초 홍진영이 CD에 사인하고 있을 때 봤다고 답했다. 또한 우수는 이온음료 광고를 찍고 싶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아이즈는 자신들의 매력에 대해 '4인 4색'이라면서 모두 성격이 다르다고 밝혔다. 이처럼 각자 매력은 다르지만 음악으로 하나의 색을 내는 아이즈.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밴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