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김주헌, 냉철 카리스마 빛났다…짧지만 강렬

기사입력 2019.07.02 8:4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60일, 지정생존자’ 김주헌이 냉철한 카리스마를 지닌 국정원 요원으로 첫 등장했다. 전작 ‘남자친구’와는 180도 달라졌다.



김주헌은 지난 1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1회에서 국가정보원 대테러팀 팀장 정한모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정한모(김주헌)는 양진만(김갑수) 대통령이 연설 중이던 국회의사당이 폭발한 참사 현장 임시 사무소에 나타났다. 그는 국정원 대테러팀 분석관인 한나경(강한나)을 비롯해 국정원 테러 전담반 직원들을 향해 “우리 비 맞고 찬바람 맞으면서 보안사범 잡으러 돌아다닐 때, 니들 따뜻한 사무실에서 앉아서 엉덩이 지지고 있었으면 밥값 정도는 해야 되는 거 아니야? 어떻게 일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놔!”라며 테러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화를 냈다.



한나경은 반체제 인사, 국가전복세력, 이적단체 등 리스트 공유해달라고 했다. 이에 정한모는 “범인 잡으면 이제 와서 뭐가 달라져?”라고 차갑게 말을 내뱉었다. 이어 “테러? 시작도 끝도 예방이 전부야. 테러 전담반 너희들! 그걸 했어야 되는 거라고”라며 날카롭게 지적,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극 말미 폭발 현장에서 추가로 폭탄이 발견되자 정한모는 “어쩌면 2차 폭발마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라고 상부에 보고하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기도 했다.



김주헌은 깔끔하게 올린 헤어스타일에 심플한 그레이 티셔츠, 블랙 점퍼로 현실적인 스타일링으로 등장해 캐릭터의 리얼리티를 살렸다. 그는 폭발적인 에너지로 카리스마를 드러내다가도 차가운 기색으로 돌변하는 등 변화무쌍한 연기를 펼치기도.



짧지만 임팩트 강한 첫 등장으로 존재감을 드러낸 김주헌이 앞으로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60일, 지정생존자’ 화면 캡처

연예 자이언티의 예능? Mnet M2 '곡FARM!' 오늘(30일) 첫방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자이언티가 본명인 김해솔로 새 예능에 도전한다.자이언티는 30일 첫 방송되는 CJ ENM 음악 디지털스튜디오 M2의 새로운 Mnet 숏폼 예능 프로인 '곡FARM'에서 프로듀서로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곡FARM!'은 프로듀서로 변신하기 위해 독립을 선언한 자이언티의 도전기를 담은 예능으로, 영업사원 김해솔과 프로듀서 자이언티의 고군분투를 리얼리티로 그려낸다.1화에서는 뉴트로 감성이 묻어나는 티저 공개 이후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들의 연락이 없어 직접 영업에 나선 프로듀서 김해솔과 그 일당들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아티스트 섭외에 난항을 겪게 된 김해솔과 일당들은 직접 발로 뛰면서 찾아가는 서비스에 도전한다. 이른바 ‘방문 판매’로 함께 할 아티스트를 직접 찾아 나선 것. 인맥과 말발을 총동원한 고군분투 이야기가 생생한 현장의 꾸밈없는 ‘찐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앞서 자이언티는 지난 29일 웹툰작가 이말년의 트위치 채널 ‘침착맨’에 출연해 '곡FARM!'의 첫 컬래버레이션 아티스트가 기리보이임을 밝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 바 있다.'곡FARM!'은 Mnet과 Mnet의 디지털 채널 M2에서 오후 10시 동시에 시청할 수 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CJ ENM 제공
연예 전소미 슈퍼카 둘러싼 뜨거운 관심…“늑장 대응이 문제 vs 능력껏” [이슈리포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가수 전소미가 고가의 외제차를 운전하는 모습이 웹 리얼리티를 통해 공개된 뒤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전소미 소유의 차가 아님이 밝혀졌음에도 소속사의 늑장 대처를 향한 화살로, “외제차가 전소미의 소유인들 뭐가 문제냐”는 여론으로 나뉘고 있다.소속사를 향해 화살을 돌리는 이들은 소속사의 늑장 대처를 문제 삼았다. 이틀 넘도록 ‘전소미 외제차’가 논란 아닌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는데도 주말 내내 모르쇠로 일관했다는 것. 무엇보다 단독 리얼리티를 위한 의도적 함구가 아니었냐는 반응이다.그러나 대다수의 네티즌은 애초부터 논란이 될 이유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전소미는 2001년 생으로 올해 스무 살이 됐다. Mnet ‘프로듀스101’ 첫 시즌 우승자로 데뷔해 일찍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만큼 전소미가 고가의 차량을 소유했다 한들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전소미는 지난 28일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된 단독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를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 고등학교 졸업식 참석을 준비하는 모습을 시작으로 가족, 소속사 식구들과의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 과정에서 슈퍼카로 분류되는 람보르기니 SUV 차량을 직접 운전하고, “노란색 차로 업그래이드했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해당 영상이 공개된 이후 전소미가 운전한 차가 출고가 2억 5000만 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관심이 과열됐다.결국 30일 전소미의 소속사는 “해당 차량은 전소미의 소유가 아니다”라며 “자세한 이야기는 ‘아이 엠 소미’ 2화에서 관련 내용이 이어진다"라고 해명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 리포트 DB, ‘아이 엠 소미’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