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이민호, ‘한국 문화 알리기’ 나선다

기사입력 2019.07.02 11:13 AM
‘한류스타’ 이민호, ‘한국 문화 알리기’ 나선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이민호가 ‘세종학당’ 알리기에 나선다.

2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 이하 재단)과 함께 해외 한국어 교육자 전문성 강화와 협력망 구축을 위한 ‘2019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 개회식 개최 소식과 함께, 배우 이민호를 세종학당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알렸다.

올해 데뷔 13주년을 맞이한 이민호는 드라마 ‘꽃보다 남자’ ‘상속자’ ‘푸른 바다의 전설’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군복무를 마친 그는 최근 ‘더 킹: 영원의 군주’를 복귀작으로 확정, 화제를 모았다. 매 작품에서 완성도 높은 연기력을 선보인 이민호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세종학당 홍보대사가 된 이민호는 앞으로 재단의 한국어‧한국문화 학습 콘텐츠 제작에 참여해 전 세계에 세종학당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한류 열기에 발맞춰 국내외 인지도가 높은 이민호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라며 “이민호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세종학당을 알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체부는 전 세계에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알리기 위해 2007년부터 해외 곳곳에 세종학당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2007년 3개국 13개소로 시작된 세종학당은 2019년 6월 기준, 60개국 180개소로 확대되었으며, 연 6만여 명의 외국인들이 세종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접하고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이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