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내 경쟁력은 타고난 목소리…가끔 스스로 감동” [인터뷰]

기사입력 2019.07.03 3:5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윤하는 솔직하려고 했다. 음악으로도, 자신에게도, 음악을 들어주는 누군가에게도. 그래서 고민도 많고, 생각도 많았다. 다행인 건, 타고난 목소리 덕에 자신 있게 노래할 수 있는 힘을 갖고 있다.



윤하는 지난 2일 새 미니앨범 ‘STABLE MINDSET’를 발매했다. 새 타이틀곡 ‘비가 내리는 날에는’으로 윤하는 또 한 번 계절과 날씨에 초점을 맞췄다. 유독 비와 인연이 깊은 윤하는 이번 앨범에 대한 애정을 곱씹었다.





윤하는 “일부러 비에 대한 테마를 잡은 건 아니다. 정규 5집을 하면서 트렌드 세터들과 함께 하면서 작업 방식을 달리 해봤다. 그 과정에서 고민이 많았다. 그러던 중 ‘비가 내리는 날에는’을 만났다. 발라드 곡으로 다시 ‘윤하의 발라드’로 돌아올 수 있겠다는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몇 년 간 프로듀싱과 창작에 집중했다는 윤하. 하지만 이번 앨범은 윤하의 보컬력에 신경썼다. 윤하의 보컬 자체를 기다려주는 팬들이 있다는 걸 알았다.



윤하는 “보컬적인 측면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5집 앨범에는 거의 프로듀싱을 했었다. 이번 앨범을 위해서는 많은 준비를 하고 싶었다. 보컬 트레이닝을 오래 받았고, 몸을 아꼈다. 작업실을 따로 구해서 아침 출근, 밤 퇴근으로 운동선수처럼 규칙적인 삶을 살았다”고 회상했다.





윤하는 이번 앨범을 위해 가장 신경 쓴 요소는 무조건 보컬이었다. 동시에 그 덕에 자신이 가진 강점을 또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가수 윤하의 경쟁력은 타고난 목소리라고 생각해요. 엄마아빠가 잘 낳아주신 덕분이지요. 제 목소리는 타고났다고 생각해요. 솔직히 가끔 제 목소리에 감동할 때가 있어요.(웃음) 다들 그런 게 있지 않을까요? 배우들이 본인이 연기한 어느 신에 감동하듯, 가수들도 그렇다고 생각해요. 또 그런 것들이 있어야 계속 작업할 수 있는 힘이 생기는 거겠죠.”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C9엔터테인먼트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