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피트, 배우 은퇴 고민 "제작 즐기고 있다"[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19.07.05 11:3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브래드 피트가 배우 은퇴를 고민 중이다.



브래드 피트는 최근 GQ 오스트레일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요즘은 카메라 뒤에서 제작을 하고 있다. 정말 즐기고 있다. 배우 일을 줄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이 든 캐릭터의 역할이 없다는 건 아니지만, 젊은 사람들의 게임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게 자연스러운 것이다"라고 말했다.



브래드 피트는 또 "그냥, 게임 자체가 자연스럽게 흘러갈 것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에는 자연스러운 선택이 있다"면서, "하지만 영화의 미래는 궁금하다. 어떤 모습이 될지 말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할리우드 영화계 이슈인 넷플릭스 등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브래드 피트는 "양쪽을 위한 공간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내가 알지 못하는 사이 공룡이 될 수도 있고, 혜성이 날아오고 있을 수도 있는 것"이라고 덧붙여 시장 변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브래드 피트는 1969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실제로 벌어진 여배우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 출연했다. 8월 개봉 예정이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 약점 잡았다... 고조된 삼각관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과 오채이가 김흥수를 두고 대립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유진(차예련 분)의 약점을 잡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세라(오채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라는 유진에게 뜨거운 커피를 쏟은 것도 모자라 당장 해준(김흥수 분)의 방에서 나가라며 노골적인 적의를 보였다.  이에 유진은 세라의 뺨을 때리는 것으로 맞불을 놓았다. 경악한 세라에 유진은 “아파? 나도 아팠어. 오늘은 받은 만큼이지만 앞으론 받은 이상이 될 거야. 그러니까 함부로 까불지 마”라고 경고했다.  유진은 또 “너한테 잘못한 사람이 있다면 내가 아니라 네 약혼자야. 약혼자도 못 믿고 벌벌 떠는 가여운 아가씨야”라고 일갈했다.  해준에겐 “오늘처음 해본 게 많아요. 남자 방에 들어간 것도 남자한테 농락당한 것도 처음이에요. 키스하는 척 했잖아요. 일부러 그런 거 알아요”라고 넌지시 말했다.  실수였다고 횡설수설하는 해준에 유진은 “솔직히 설렜어요”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그를 흔들었다.  은하(지수원 분) 부부는 30년째 딸 유라를 찾고 있는 중. 이날 부부는 담당형사를 통해 30년 전 세 명의 아이가 캐나다로 출국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유라는 “이번엔 느낌이 좋아. 무슨 짓을 하더라도그 사람들 꼭 찾아내”라고 인철에 신신당부했다.  세라에겐 “넌 해준이랑 결혼하고 우리 유라까지 찾음 정말 바랄 게 없겠어”라고 말했다. 세라는 꼭 그렇게 될 거라고 될 거라며 애써 웃었다.  상황을 전달 받은 미연(최명길 분)은 나 형사를 매수하려고 했다. 미연은 “서은하가 반드시 날 찾아올 거야. 도와줄지 말지는 서은하한테 달렸겠지”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날 해준과 세라의 결혼식 날짜가 잡힌 가운데 유진은 작전은 서둘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세라는 “결혼날짜 잡으니까 실감이 나에요. 이런 기분 잘 모르죠?”라고 넌지시 말했다.  나아가 세라는 유진에게 폐소공포증이 있음을 알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