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에 담긴 아이언맨 향한 오마주

기사입력 2019.07.09 2:1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이 아이언맨을 향한 오마주를 선보인다.



지금껏 MCU(Marvel Cinematic Universe)의 작품들을 통해 각별한 멘토와 멘티의 관계를 유지해 온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피터 파커’. 



지난 여정들을 통해 서로의 성장을 견인하며 특별한 서사를 쌓아간 두 사람은 타노스와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통해 뜨거운 작별을 고하며 지켜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했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을 통해 최초로 자신의 수트를 직접 디자인하는 ‘피터 파커’는 ‘토니 스타크’의 많은 부분과 닮아 있다. 유럽에서 펼쳐지는 빌런 ‘엘리멘탈’과의 최후의 대결을 앞두고 새로운 수트가 필요해진 ‘피터 파커’는 ‘토니 스타크’의 홀로그램 시스템을 이용해 수트 제작에 나선다.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고 디자인을 변경해보며 공중에 구현된 홀로그램 수트에 손을 끼워 시연해보는 ‘피터 파커’의 모습은 영화 '아이언맨' 시리즈 속 처음으로 자신의 수트를 제작하던 ‘토니 스타크’를 떠올리게 한다. 



이를 지켜보던 ‘토니 스타크’의 오랜 친구 ‘해피 호건’(존 파브로)이 들려주는 음악 또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경쾌한 리듬과 함께 흘러나오는 전설적인 락밴드 AC/DC의 ‘Back In Black’은 현시대 가장 아이코닉한 히어로의 탄생을 알린 영화 '아이언맨'의 첫 시퀀스에 삽입된 곡이자, MCU의 시작을 함께한 최초의 곡이기 때문. 



‘토니 스타크’가 선물한 안경 ‘이디스’를 착용한 채 그 안에 탑재된 인공지능과 이야기를 나누는 ‘피터 파커’의 모습과 높은 공중으로부터 날아와 바닥에 착지하는 스파이더맨의 랜딩 포즈 또한 점차 아이언맨을 닮아가 두 히어로의 각별한 관계를 또 한 번 실감케 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포스터 

연예 ‘동상이몽’ 하희라♥최수종 “결혼 7년 만에 득남, 큰 선물이자 축복”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하희라가 첫 득남의 순간을 회상했다.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최수종 하희라의 장흥 한 달 살기가 공개됐다.  이들 부부의 장흥 일상엔 선이와 학이 두 마리의 새끼 강아지가 함께하는 중. 이른 아침 기상한 최수종은 집안 가득한 배설물을 발견하고 경악했다. 반대로 하희라는 “소변은 잘 가렸다”며 긍정 에너지를 발산했다.  나아가 “정말 오랜만에 응가를 치워본다. 고맙다. 추억을 되살려줘서”라며 웃었다. 이에 최수종은 집안 곳곳을 청소하며 “무슨 추억을 되살려줬다는 건가? 뭐가 고맙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럼에도 하희라는 아기 다루듯 조심조심 선이와 학이를 보살폈다. 이에 최수종은 “자기야, 나도 사랑을 줘”라고 투정을 부리는 것으로 사랑꾼 면면을 뽐냈다. 하희라는 “제발 그러지 마”라고 일축했다.  이들 부부는 결혼 7년 만에 득남했다. 하희라는 “결혼하면 당연히 아이가 생기는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은 시간을 6년이나 보낸 거다. 이 아이가 우리의 선물이구나, 축복이구나, 싶었다”고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이어 “첫 아이가 정말 예민해서 100일까지 내 품에서만 잤다. 바닥에 내려놓으면 깨는 거다. 아이를 더 재우고 싶은 마음에 해가 뜰 때까지 품에 안아 재웠다. 그 여파로 지금까지도 허리가 안 좋다”며 숭고한 모성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 
연예 ‘VIP’ 이상윤 불륜녀 압축됐다…이청아는 과거 짝사랑 [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이미 알게 된 남편의 불륜은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았다. 아무리 애써도 힘들었다. 결국 가장 친한 친구를 의심하는 지경까지 이르며, 아내는 모든 순간이 괴로웠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나정선(장나라 분)은 여전히 남편 박성준(이상윤 분)의 불륜에 처절한 배신감을 느끼는 과정이 그려졌다. 남편의 불륜만 알아챘을 뿐, 그 상대를 알지 못했다. 그리고 남편을 용서한다고 했지만, 실상은 그러지 못했다.나정선은 퇴근 후 늦은 시각, 박성준(이상윤 분)과 이현아(이청아 분)가 사무실에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게다가 박성준은 울고 있는 이현아를 다독이고 있었다.당시 이현아는 “창피하다. 오빠한테 이런 모습까지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 바닥까지 보여줬다”며 눈물을 흘리고 있던 상황.박성준은 아내 나정선을 재빨리 따라 나섰다. 그리고 오해하고 뛰어가는 나정선에게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것 아니다. 집에 가서 얘기하자”며 달랬고, 나정선은 “이 와중에도 이성적이냐”고 따져 물었다.둘을 막아선 건 이현아. 나정선과 따로 만난 이현아는 “내가 설명하겠다”며 “돈이 필요했다. 엄마 사업이 잘못돼서 빚이 생겼다. 그래서 복직했다”고 사정을 설명했다.앞서 이현아는 VIP 상품을 빼돌리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박성준에게 발각되자 “상품전 물량이다. 확인하려고 한다”고 했지만, 훔쳐온 물품에는 보안칩이 연결됐던 상황. 이현아는 멈추지 않았다. 보안칩 해제 공문까지 보내는 일을 저질렀고, 때마침 서류 확인을 위해 박성준이 돌아왔다.이현아는 “잘려도 할말 없다”고 자신의 죄를 인정했다.내막을 듣게 된 나정선은 “내가 그렇게 형편없는 친구였냐”며 이현아가 말해주지 않은 것에 서운함을 드러냈다.그러자 이현아는 “넌 네가 주인공이어야 되는 거지? 네가 다 알아야 하고, 도움 줘야 하고, 사람들이 다 너를 좋아해야 하는 거지?”라고 쏘아붙인 후 “피곤하다, 미안하지만 그런 거 받아줄 여력이 나한테 없다. 그래서 말 안했다”고 말을 이었다.또 “너야말로 성준 오빠랑 바람이라도 난거라고 생각한 거 아니냐. 너 자신한테 물어봐라. 너야말로 날 진짜 믿는지”라고 반문하며 자리를 떴다.충격을 받은 나정선은 힘들었다. 남편과 친구사이를 의심한 것, 무엇보다 남편의 불륜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었다. 다음날 출근 후에도 나정선은 팀원 송미나(곽선영 분)와 온유리(표예진 분)를 바라보는 시선도 차갑게 달라져 있었다.너무 답답했던 나정선은 평소 믿고 따르는 장진철(장현성 분)을 찾았다. 장진철은 의문의 문자를 받은 후 벌어진 일을 언급했다. 장진철은 “자신 없으면 그만두라. 문밖에 뭐가 있는지 궁금하면 그 문을 열어라. 직접 보고 나면 망상을 하진 않을 거다. 문을 열 자신 없으면 그냥 잊고 살아라”고 조언했다.사무실로 돌아온 나정선은 이현아를 따로 불러 선뜻 돈을 빌려줬다. 그리고 “난 오빠가 너랑 바람난 게 아닐까 의심했다. 오빠한테 여자가 있었다고 했다. 보다시피 너만큼 나도 엉망이다. 주인공병인지 몰라도, 이 와중에도 난 네가 신경 쓰인다. 그래서 오지랖을 부렸다. 거절하지 말라”고 당부했다.그런 나정선에게 “나한테 왜 얘기한거냐 그 여자가 나일수도 있다”고 했고, 나정선은 “너니? 누구한테라도 얘기하지 않으면 미칠 것 같아서 말했다. 그게 너라도 어쩔 수 없다. 너가 아니면 좋겠다”고 바랐다.2002년 대학교 선후배로 처음 만났던 박성준과 이현아. 첫 인상에 호감을 느낀 이현아는 그때부터 박성준에게 마음을 품었다. 그리고 2011년 회사에서 같이 근무하던 이현아는 박성준에게 농담처럼 프러포즈했다. 그러나 바로 그날, 친구 나정선은 박성준과의 결혼을 알렸다.다시 현재로 돌아와 이현아는 박성준의 불륜을 알게 됐다. 이현아는 박성준에게 “정선이라서 납득이 됐다. 정선이는 오빠가 말한, 마음이 하나인 사람이니까 그리고 오빠도 그런 사람인 줄 알았다. 오빠도 그런 사람이어야 한다. 그만 멈춰라 더 돌이킬 수 없기 전에”라고 경고했다.그리고 이현아도 박성준의 불륜녀로 팀원 송미나, 온유리를 의심하며 그들의 행적 하나하나를 유심히 살펴보기 시작했다.한편 송미나는 마케팅부서에 가고 싶은 마음을 굳혔다. 배도일 본부장에게 “당장 오는 것 보다 지금 전담팀에 있으면서 해줄 수 있는 게 있다”며 송미나에게 VIP 전담팀의 기밀을 빼줄 것을 요구했다. 그리고 송미나는 받아들였다.집을 나온 송미나는 두고 나온 아이들 걱정에 밤늦게 집을 찾았다. 남편은 아내를 대신해 도시락을 쌌고, 아이들을 챙겼다.하재웅 부사장의 아내 이명은(전혜진 분)은 온유리가 나오는 화면을 발견, 들고 있던 와인잔을 던졌다. 온유리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BS ‘VIP’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