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밤' 산들·김지민 "혼자 알던 악플…후련했다" 솔직 토크 기대 ↑

기사입력 2019.07.12 1:1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악플의 밤’에 출연한 김지민과 산들이 녹화 후 후련한 소감을 전했다.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12일 방송에서는 김지민과 B1A4 산들이 출연해 역대급 스케일의 악플 낭송 시간을 갖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펼쳐진 김지민과 산들의 악플 낭송에 모두 숨을 죽이고 긴장했다. 바로 역대급 강도의 악플 낭송이 펼쳐진 것. 하지만 김지민과 산들은 의연하게 악플 낭송을 마쳤고, 김지민은 “혼자만 알고 있던 악플을 공유하고, 함께 공감해 주셔서 훨씬 후련하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다.



이어 산들도 “악플을 보면서 이야기 할 수 있는 곳이 없었는데 개운했다”며 속 시원한 마음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김지민과 산들이 보일 악플 낭송과 진솔한 토크에 관심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김지민과 산들은 락플에 감격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지민은 자신을 모나리자에 비유한 정성 깊은 락플에 영혼까지 끌어 모은 애교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산들 또한 “제가 좋아하는 말들이 락플에 모두 담겨 있다”며 치아 만개 미소를 보였다고 해 이들의 락플에도 궁금증이 높아진다.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JTBC2

연예 ‘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 약점 잡았다... 고조된 삼각관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과 오채이가 김흥수를 두고 대립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유진(차예련 분)의 약점을 잡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세라(오채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라는 유진에게 뜨거운 커피를 쏟은 것도 모자라 당장 해준(김흥수 분)의 방에서 나가라며 노골적인 적의를 보였다.  이에 유진은 세라의 뺨을 때리는 것으로 맞불을 놓았다. 경악한 세라에 유진은 “아파? 나도 아팠어. 오늘은 받은 만큼이지만 앞으론 받은 이상이 될 거야. 그러니까 함부로 까불지 마”라고 경고했다.  유진은 또 “너한테 잘못한 사람이 있다면 내가 아니라 네 약혼자야. 약혼자도 못 믿고 벌벌 떠는 가여운 아가씨야”라고 일갈했다.  해준에겐 “오늘처음 해본 게 많아요. 남자 방에 들어간 것도 남자한테 농락당한 것도 처음이에요. 키스하는 척 했잖아요. 일부러 그런 거 알아요”라고 넌지시 말했다.  실수였다고 횡설수설하는 해준에 유진은 “솔직히 설렜어요”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그를 흔들었다.  은하(지수원 분) 부부는 30년째 딸 유라를 찾고 있는 중. 이날 부부는 담당형사를 통해 30년 전 세 명의 아이가 캐나다로 출국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유라는 “이번엔 느낌이 좋아. 무슨 짓을 하더라도그 사람들 꼭 찾아내”라고 인철에 신신당부했다.  세라에겐 “넌 해준이랑 결혼하고 우리 유라까지 찾음 정말 바랄 게 없겠어”라고 말했다. 세라는 꼭 그렇게 될 거라고 될 거라며 애써 웃었다.  상황을 전달 받은 미연(최명길 분)은 나 형사를 매수하려고 했다. 미연은 “서은하가 반드시 날 찾아올 거야. 도와줄지 말지는 서은하한테 달렸겠지”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날 해준과 세라의 결혼식 날짜가 잡힌 가운데 유진은 작전은 서둘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세라는 “결혼날짜 잡으니까 실감이 나에요. 이런 기분 잘 모르죠?”라고 넌지시 말했다.  나아가 세라는 유진에게 폐소공포증이 있음을 알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