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모든 걸 잃은 이정재, 그의 마지막 결단은?

기사입력 2019.07.12 3:4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보좌관’. 이정재는 어떤 최후의 결단을 내릴까.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지난 방송에서 장태준(이정재)은 송희섭(김갑수)에게 버림받았고, 불법 선거자금 수수의혹을 받던 이성민(정진영)의 죽음을 목격하면서 크나큰 충격과 절망에 빠졌다.



오로지 ‘6g 배지’를 가슴에 달겠다는 목표로 질주해왔던 장태준. 하지만 이성민에게 마지막으로 털어놓았듯이, 너무 멀리 왔고, 돌아갈 길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그 역시 주진화학 대표 이창진(유성주)을 협박해 주식정보를 불법으로 취득하고 사회 이사자리까지 청탁했다는 의혹을 뒤집어쓰고 언제 구속될지 모르기 때문. 그를 둘러싼 절망적인 상황이 그를 어떤 방향으로 이끌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가운데 오늘(12일)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컷에서 장태준은 넥타이까지 풀어헤치고 생각에 빠져있다. 그리고 그 옆을 연인 강선영(신민아)이 지키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장태준은 “내가 어떤 선택을 하든 날 믿어줬으면 좋겠어”라고 했고, 강선영은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도 장태준의 손을 잡았다.



하지만 송희섭과 조갑영(김홍파)이 이들의 숨통을 조이고 있는 상황. “태준이가 장례식장 다녀온 이후 행적이 묘연합니다”란 오원식(정웅인)의 보고를 받은 송희섭의 의미심장은 표정은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이어졌고, “독사 새끼는 이빨이 다 빠졌고, 여우는 곧 잡혀갈 텐데”란 조갑영과 “강의원, 이 바닥은 말이야, 법보다는 혓바닥이 더 무서운 곳이야”란 송희섭의 경고는 강선영 역시 위기에 빠진 것으로 짐작되는 바. 연인까지 힘들어진 상황에서 장태준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제작진은 “이번 주, 지난 4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9, 10회가 방송된다. 장태준은 야망을 향한 질주에 브레이크를 걸지 못했고, 결국 모든 것을 잃게 됐다. 바닥까지 내몰린 장태준이 어떤 결단을 내리고 이를 행동으로 옮길지,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진다. 끝까지 함께해달라”고 전했다.



‘보좌관’ 9회는 오늘(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스튜디오앤뉴

연예 ‘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 약점 잡았다... 고조된 삼각관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과 오채이가 김흥수를 두고 대립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유진(차예련 분)의 약점을 잡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세라(오채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라는 유진에게 뜨거운 커피를 쏟은 것도 모자라 당장 해준(김흥수 분)의 방에서 나가라며 노골적인 적의를 보였다.  이에 유진은 세라의 뺨을 때리는 것으로 맞불을 놓았다. 경악한 세라에 유진은 “아파? 나도 아팠어. 오늘은 받은 만큼이지만 앞으론 받은 이상이 될 거야. 그러니까 함부로 까불지 마”라고 경고했다.  유진은 또 “너한테 잘못한 사람이 있다면 내가 아니라 네 약혼자야. 약혼자도 못 믿고 벌벌 떠는 가여운 아가씨야”라고 일갈했다.  해준에겐 “오늘처음 해본 게 많아요. 남자 방에 들어간 것도 남자한테 농락당한 것도 처음이에요. 키스하는 척 했잖아요. 일부러 그런 거 알아요”라고 넌지시 말했다.  실수였다고 횡설수설하는 해준에 유진은 “솔직히 설렜어요”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그를 흔들었다.  은하(지수원 분) 부부는 30년째 딸 유라를 찾고 있는 중. 이날 부부는 담당형사를 통해 30년 전 세 명의 아이가 캐나다로 출국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유라는 “이번엔 느낌이 좋아. 무슨 짓을 하더라도그 사람들 꼭 찾아내”라고 인철에 신신당부했다.  세라에겐 “넌 해준이랑 결혼하고 우리 유라까지 찾음 정말 바랄 게 없겠어”라고 말했다. 세라는 꼭 그렇게 될 거라고 될 거라며 애써 웃었다.  상황을 전달 받은 미연(최명길 분)은 나 형사를 매수하려고 했다. 미연은 “서은하가 반드시 날 찾아올 거야. 도와줄지 말지는 서은하한테 달렸겠지”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날 해준과 세라의 결혼식 날짜가 잡힌 가운데 유진은 작전은 서둘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세라는 “결혼날짜 잡으니까 실감이 나에요. 이런 기분 잘 모르죠?”라고 넌지시 말했다.  나아가 세라는 유진에게 폐소공포증이 있음을 알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