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강예슬 "트로트 현역 선배들 기에 눌려…롤모델은 장윤정" [화보]

기사입력 2019.07.12 4:3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미스트롯' 강예슬이 트로트 전향 후 선배들의 기에 눌린 적이 있다고 밝히는 한편, 롤모델로 장윤정을 꼽았다.



12일 bnt 측은 강예슬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 촬영에서 강예슬은 여름을 맞아 수영장에서 비키니 의상을 선보인 것은 물론 사랑스러운 롱 드레스, 상큼 발랄한 원피스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트로트로 전향하며 힘든 점이 없었냐고 묻자 강예슬은 “현역 선배님들에게 기가 많이 눌렸다. 원래 했던 분야가 아니다 보니 자신감도 많이 떨어지기도 하고. 스스로와 많이 싸웠다”고 답했다.



이어 “원래 내 음정은 깨끗한 느낌이다. 반면 트로트는 과하게 불러야 맛있게 들리는데, 아무리 과하게해도 잘 안 되더라. 그래서 기교를 많이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강예슬은 롤모델로 장윤정을 꼽았다. “아무래도 트로트 관람 층이 연령대가 높은 편인데 장윤정 선배님은 그분들을 들었다 놨다 하시더라. 그리고 멘트를 맛깔 나게 정말 잘하신다. 그 모습을 보고 정말 닮고 싶었다”고 답했다.



주현미와도 함께 노래를 해보고 싶다고. 강예슬은 “트로트를 시작할 때 주현미 선생님 노래를 정말 많이 들었다. ‘비내리는 영동교’, ‘짝사랑’, ‘러브레터’ 등 정말 명곡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강예슬은 ‘미스트롯’을 마친 후 현재 전국 투어를 돌며 앨범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미스트롯’ 안양 콘서트 당시 음향 사고 에피소드가 있었다며 “내 무대에서 다른 MR이 나오더라. 2절을 시작해야 하는데 브릿지가 나와서 정말 당황했다. 계속 박수를 유도했다”고 웃으며 이야기를 전했다. 



잦은 서바이벌 출연으로 지쳐있던 상태에서 '미스트롯' 출연을 제안 받았다는 강예슬은 “지난 2014년에 그룹 윙스로 데뷔했다. 활동을 열심히 하다가 회사 쪽의 이유로 진행이 어려워져서 빠르게 접었다. 날개로 날아가려고 했는데, 사람들 시야 밖으로 날아가버렸다”며 웃었다.



이어 “과거부터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굉장히 많이 나갔다. 서바이벌에 지쳐있던 상태에서 ‘미스트롯’ 제의가 왔다. 심지어 트로트 전향을 마음 먹고 6개월 정도 준비를 했던 상태였다. 미팅 후 자연스럽게 출연하게 됐고 지금은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라이벌로 정한 상대가 있냐는 질문에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보니 모두가 라이벌이다. 진부하지만 나에게 라이벌은 내 자신이었던 것 같다. 무대마다 스스로를 이겨야 했다. 그래도 꼭 이기고 싶었던 상대를 물으신다면, 1:1 데스매치를 나희언니와 했는데 직접적인 배틀이다 보니 준비를 하면서도 이기고 싶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실제로 100명 중에 30위 안에 드는 것이 첫 목표였다던 그는 붙을 때마다 떨어지기 싫어 아등바등 노력하게 됐다고.



촬영을 하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냐고 묻자 “홍자 언니랑 굉장히 많이 친해졌다. 그래서인지 언니와 일화가 많다. 근데 내가 실수하면 꼭 다음에 언니가 무대에서 실수를 하더라. 저번에 언니가 헤어핀을 꼽고 그대로 무대에 올라간 적이 있는데 그 다음 무대에 내가 꽂고 올라갔다”고 말했다.



최근에 혼자 살기 시작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고 싶다는 강예슬은 ‘미스트롯’에서 다소 조용히 비춰진 모습이 아쉽다고. 실제로는 푼수라고 밝히며 “리얼한 내 모습이 나오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피부 관리 또한 털털했다. 세안을 꼭 하는 것 외에는 세심하게 보살피지 않고 막 다루는 것이 비결이라며 “피부를 강하게 키운다”고 덧붙였다.



이상형으로는 남성적인 얼굴과 웃으면 베이비 페이스가 공존하는 배우 이상윤을 꼽았다. 이어 외모에 관계없이 하나의 매력 포인트가 있으면 멋있다고 말을 덧붙였다. 



본인의 강점으로는 꾸준함을 이야기하며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예쁘게 봐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나만의 상큼한 트로트를 전파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사진=bnt

연예 공효진 “댓글 논란? 그런 의도 아냐, 오해 없길” 사과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공효진이 논란이 된 자신의 댓글에 대해 해명하고, 팬에게 사과했다.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다, 미안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이에 앞선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효진이 최근 한 팬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이 게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팬은 지난 2003년 방송된 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속 공효진의 등장 장면을 추천한다며 게재했고, 이 게시물에 공효진이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 할게요”라고 직접 댓글을 남긴 것.공효진의 반응에 해당 팬은 “그렇게 하겠다. 감사하다”고 반응했지만, 이후 “사실 너무 슬프다”고 솔직한 심경을 적었다.이를 두고 공효진의 반응이 ‘과한 요구’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자신의 필모그래피임에도 과거 작품이 언급되는 것에 ‘불편함’을 표현한 배우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결국 공효진은 “그저 예전 내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라며 댓글에 담긴 자신의 속내를 설명했다.또한 그는 “내게는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라며 “이제 그만 화 풀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솔리드의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음원 화면을 캡처해 게재하는 센스도 발휘했다.한편 공효진은 지난해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드라마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공효진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