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임현수 “정해인 팬이었다…덕분에 배우 길 확신” [인터뷰]

기사입력 2019.07.17 7:1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또 하나의 신예가 등장했다. 배우 정해인을 보며 꿈을 키웠다는 임현수가 그 주인공이다. 



임현수는 MBC 드라마 ‘봄밤’으로 데뷔했다. 극중 은행 심사과 대리이자, 정해인의 친구인 최현수 역으로 출연했다. 최근 임현수를 만나 ‘봄밤’ 비하인드 스토리 및 종영 소감 등을 들어봤다. 





-데뷔작이 ‘봄밤’이라니 행운인 셈이네요. 



안판석 감독님 작품의 오디션을 보게 됐어요. 처음에는 좋은 경험을 하고 와야겠다는 생각뿐이었어요. 저는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했거든요. 감독님이 저의 연기력보다는, 인간 임현수를 좋게 봐주셨어요. 정말 인간미가 넘치는 분이세요. 제 인생의 행운이죠. 



-김준한 씨와의 장면이 많았는데, 특별한 일화가 있었을까요?



선배님이 직접 집으로 초대를 해주셨어요. 같이 연습을 하기로 했거든요. 계속 연습만 할 줄 알았는데, 40분 동안 대화를 했어요. 저를 더 편하게 해주시려 한 것 같아요. 그래서 더 편하게 대할 수가 있었어요.



-소속사 선배인 정해인 씨와는 어땠어요?



같은 소속사지만, 이전에는 교류가 없었어요. ‘봄밤’을 하면서 많이 도와주셨어요. 사실은 제가 정해인 선배님의 팬이었어요. 군대에서 선배님의 작품 ‘불야성’을 보고, 배우의 길을 걷기로 마음먹었거든요. 



-그러고 보니 데뷔가 조금 늦어요. 어떻게 배우의 길을 걷게 된 건가요?



제가 올해 27살이에요. 조금 늦게 시작했죠. 중학교 때부터 배우를 꿈꿔왔어요. 막연하게 꿈만 꿨어요. 아버지가 이공계열 전공자이신데, 저도 자연스럽게 지질학을 전공했어요. 아버지 사업이 그쪽이거든요. 그동안은 부모님이 원하던 삶을 산거예요. 해병대를 나왔는데, 그때 깨달았어요.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았어요. 전역하고 90kg에서 68kg까지 살을 뺐죠. 운 좋게, 공개오디션에서 붙어서 배우가 됐어요. 





-롤모델이 있다면요?



공유 선배님이에요. 볼 때마다 깊이가 생기시는 것 같아요. ‘부산행’에서의 부성애도 대단했어요. 내면연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이정은 선배님과도 작품에서 꼭 만나고 싶어요. 그 에너지를 받아보고 싶어요. 



-어떤 배우로 남고 싶어요?



‘솔직한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어요. 기초를 쌓아가고 싶어요. 죽을 때까지 배우 일을 하고 싶어요.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연예 현명한 배우 류덕환, ‘아무도 모른다’로 고민에 빠진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류덕환이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로 시청자와 만난다. ‘아무도 모른다’는 아이들을 지키고 싶은 좋은 어른, 적어도 나쁜 어른은 되고 싶지 않았던 이들의 이야기다. 본받지 말아야 할 어른이 더 많다고 여겨지는 시대상을 담아내며 “좋은 어른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지는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의 이 같은 사회적 시각이 류덕환을 사로잡았다. 그는 “드라마가 주는 사회적 시각이 가장 나의 관심을 끌었다. 이런 장르의 이야기를 잘 만들어내는 이정흠 감독님이 하시는 작품이기에 믿음이 갔다. 극중 차영진 형사가 이끌어가는 이야기인 만큼 차영진 역할을 맡은 배우가 중요했고 ‘김서형’ 배우에 대한 믿음도 선택에 큰 힘을 줬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이번 드라마에서 류덕환은 교사 이선우 역을 맡았다. 이선우는 학생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나서는 전형적인 교사 캐릭터가 아닌, 안전한 거짓과 불편한 진실 사이에 멈춰있는 인물이다. 이선우 캐릭터와 만난 류덕환은 “내가 생각하고 만들어내는 이선우는 ‘현재 우리 모습의 표본’이다. 우리는 마음에 따뜻함이 있지만 때때로 현실에 부딪혀 올바른 선택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앞으로 이 세상을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하며 성장해가고자 한다. 이 같은 우리의 모습과 지극히 맞닿아 있는 인물이 이선우다. 방황과 선택의 기로에 서서 항상 고민하는 이선우. 진짜 ‘우리’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특히 류덕환은 ‘아무도 모른다’를 통해, ‘좋은 어른’을 그리기 위해 어느 때보다 고민이 깊은 상황. 똑똑하고 현명한 배우 류덕환이 그려낼 ‘좋은 어른’에 기대가 모인다.‘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오는 3월 2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힘들었지만 행복했다” ‘안녕 드라큘라’ 서현, 여운 남긴 열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서현이 ‘안녕 드라큘라’에서 열연을 펼친 가운데 “힘들었지만 행복했다”고 종영 소감을 남겼다. JTBC 드라마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에 출연한 서현은 19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드라마를 촬영하는 동안 다양한 감정들을 표현하는 신들이 많아 힘들기도 했지만 좋은 스태프들과 감독, 그리고 배우들과 함께 해서 행복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 기간은 길지 않았지만 온 마음을 다해 안나를 연기했다. 그래서 마지막이 더욱 섭섭하고 아쉽다”면서 ‘안녕 드라큘라’과 캐릭터를 향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냈다.또한 서현은 “‘안녕 드라큘라’는 종영했지만, 많은 분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며 “저 역시도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린 사람들의 성장담을 담은 옴니버스 드라마다. 서현은 극중 엄마(이지현 분)의 뜻대로 살아온 초등학교 교사 지안나 역을 맡아 열연했다.“서현이 아닌 지안나는 생각할 수 없다”는 김다예 PD의 말처럼, 서현은 캐릭터 그 자체였다. 가장 인정받고 싶었던 엄마가 자신을 외면했을 때의 괴로움, 8년간 사귄 여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받았을 때의 슬픔 등 안나의 요동치는 감정을 이질감 없이 표현 했다. 뿐만 아니라 혹독한 성장통을 겪으며 한 뼘 더 자란 모습까지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위로와 공감까지 안겼다. 서현의 진정성과 성실함은 2회라는 짧은 호흡을 더욱 아쉽게 만들었다. 특히 본인 특유의 강직하면서도 처연한 색깔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보는 이들을 안나 캐릭터에 온전히 집중시키는 힘을 발휘했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