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녹두꽃', 일본 불매 운동에 영향? 슬퍼도 알아야할 역사"[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7.16 3:2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조정석이 '녹두꽃'의 의미에 대해 생각을 전했다.



16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에서 백이강 역을 연기한 조정석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조정석은 '녹두꽃' 종영 소감에 대해 "저는 시원하다. 아쉬움도 없고 섭섭함도 없고 시원한 느낌이 크다. 그만큼 행복하고 좋았기 때문에 아쉬움이 없다"면서 "시청률에 대해서 묻는 분들도 계시다. 물론 아쉽기는 하지만, 그것을 떠나서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의미를 가슴에 새기면서 촬영을 했기 때문에 시청률의 아쉬움을 덜지 않았을까 싶다"고 밝혔다.



특히 조정석은 "저는 드라마의 마지막 에필로그가 좋고 만족한다. 독립운동의 시초가 되는 모습도 마음에 들고 백범 김구 선생님도 만나 뵙고. 특히 송자인의 이야기 중에 '한 사람의 이야기를 다루는 것이지만 녹두꽃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있는 것이다'라는 말이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감독, 작가님과 '녹두꽃'이 어떤 의미인지 사담으로도 나눠본 적이 없는데 서로 그 의미를 무언으로 느낀 것 같다"고 전했다.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다뤄 부담감이 없었냐는 질문에 조정석은 "부담감은 없었다. 뭐랄까 역사를 다루고 있다는 것 자체가 매력이 있었고 동학농민혁명이라는 것 자체가 소재로 다룬 드라마가 별로 없다. 제 기억에 없을 정도면 없지 않았나. 전봉준 장군, 녹두 장군 이 정도만 배웠던 기억에 머물었는데, 중대한 역사인데 그것을 소재로 다뤘다는 것이 흥미로웠고 그 시대를 살았던 형제들이 주인공이라는 것에 더욱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특히 '녹두꽃'은 일본 불매 운동이 일어나는 지금 큰 메시지를 준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에 대해 조정석은 "저도 이런 얘기가 되게 조심스럽다. 그런 것을 생각했다면 이 역할도 안 맡았을 것이다. 알아야할 것은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슬퍼서 못 보겠다', '알고 있었던 결말 아니냐'는 댓글 보다 알아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도 녹두장군을 아는 것이 끝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화약, 전봉준 장군이 흥선대원군의 도움을 어떻게 받았고… 그런 것에 대해 공부가 되는 것이 신기했다. 공부를 하면서 드라마를 촬영했다. 드라마를 보고 다음에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정세에 따라서 마음이 다를 것 아니냐. 어쨌거나 그런 깨달음과 교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최고 시청률 8.32%를 기록하며 금토 드라마 1위로 종영했다.



조정석은 '녹두꽃'에서  악명 높은 이방인 백가의 장남이자 얼자 백이강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백이강은 농민군을 만나고 혁명에 가담하면서 성장하는 캐릭터로 조정석은 이를 디테일한 연기로 표현하며 대체 불가 배우임을 입증했다. 특히 그는 매회 매회 완벽한 사투리 구사와 몰입도 높은 연기를 통해 역사의 의미를 전달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잼 엔터테인먼트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