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한 "'봄밤' 한지민과 멜로였다 생각…결혼 공부 됐다"[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7.18 7:5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김준한이 MBC '봄밤'을 찍으면서 '결혼 공부'를 했다고 밝혔다.



김준한은 최근 종영된 '봄밤'에서 성공한 은행 심사과 과장 권기석을 연기했다. 권기석은 이정인(한지민)과 위태로운 연인 관계를 이어왔다. 당연히 결혼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 권기석은 이정인의 이별 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드라마가 끝난 후 종영 인터뷰에서 김준한은 극중 기석이와 정인이의 스토리에 대해 "제 기준 멜로다. 엄청나게 파국으로 치닫는 것이기는 하지만. 저도 멜로의 중심에 서있었다고 생각하고, 힘들어지만 재밌었다"고 표현했다.



'멜로퀸' 한지민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김준한은 "워낙 베테랑이시고, 잘 준비해서 해주시니깐 연기하기 편했다. 원래는 1살 누나인데 제가 오빠로 나와서 말 놓으라고 해줬다"면서 고마움을 표했다. 정해인과는 연기에 대해 얘기를 많이 나눴다면서 재밌었다고 전했다. 



특히 권기석은 이정인의 새로운 사랑 유지호(정해인)에게 쓸데없는 자존심을 부렸다. 유지호가 싱글대디인 점을 약점으로 잡고 험담하고, 이정인의 부모에게 알려 이별을 종용했다. 그러한 권기석의 찌질한 모습은 분노를 자아냈다.



김준한은 권기석의 비열하고 얍삽한 면모가 돋보이는 연기를 펼쳤다. 특히 김준한은 화가 나도 웃는 표정을 지으면서 권기석의 이중성을 더욱 표현해냈다. 김준한은 이에 대해 "두려움이나 못나보이는 것을 감추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지호(정해인)의 신발을 보고서 오피스텔에 있던 신발이라는 것을 알고 캐물을 때도 웃음을 짓고, 무시하는 발언을 하면서 '나는 여유있다'를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은 숨기는 행위인 것이다. 대본에도 웃음이 표현되어 있다. 작가님이 얘기하고 싶으셨던 것인데, 기석이는 전면으로 문제를 마주하지 않는 사람이다. 덮으려는 사람이다. 다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가려는 성향이 그렇게 표현된 것 같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봄밤'은 '결혼'의 의미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는 드라마다. 김준한도 연기를 하면서 생각이 많아졌을 터. 그는 "결혼해서 하지 말아야할 모습을 보여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연애도 마찬가지고, 공부가 많이 됐다"면서 "그런데 어쨌든 저는 기석이처럼 시기가 됐으니깐 결혼을 하자는 주의는 아니다. 결혼은 하고싶어지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결혼을 해야해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꼭 해야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그런 부분은 기석이와 정반대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 연애에 대해서는 "1년이 넘었는데 아주 오래됐다는 느낌은 안 든다. 쉬지 않고 연애하는 타입은 아니다. 살다가 좋은 인연을 만나면 (연애와 결혼을) 자연스럽게 하게 된다고 생각하고, 굳이 일부러 가둬두지는 않는다"면서 "삶의 패턴 자체가 누군가를 만나기 힘든 패턴이기는 하다. 친구들을 좋아하고, 연기 연습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김준한은 친구들과 만나서 '수다'를 떠는 것을 좋아한다고. 그는 "수다에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약간 토론의 방식으로 '이건 이런 것 같아' 하고 찾아나가는 것이 좋은 것 같다. 그렇게 제 생각을 설명하다 보면 정리가 되는 것 같다. 연기도 고쳐나가야할 부분이 있으면 그것을 꺼내놓고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지면 고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밥만 앞에 놔두면 하루종일 떠들 수 있다"고 자신하면서 스스로 투머치 토커라는 사실을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한은 자주 만나는 배우 친구들이 있는데, 그 중에 '열혈사제'에 출연한 음문석도 있다. 김준한은 "음문석 형과 둘이 3년 정도 같이 산 적도 있다. 둘이 연기 욕심이 많아서 서로 연기를 맞춰보고 밀당을 엄청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형 뿐만 아니라 배우분들이 아지트처럼 쓰는 공간이 있다. '봄밤' 할 때도 형, 동생들이 많이 도와줬다. 그 사람들이 없었으면 이 정도로 못 했을 것 같다"면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씨엘엔컴퍼니 

연예 ‘공부가 머니?’첫방, 임호 부부 삼남매위해 특급 솔루션 "학원 34개에서 11개로"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공부가 머니?’ 첫방송에선 임호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전문가들의 솔루션을 받았다. 22일 MBC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됐다.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 이상 높이는 에듀 버라이어티 관찰 예능을 표방한 프로그램이다. 이날 배우 임호와 아내 윤정희 부부가 삼남매의 교육문제로 ‘공부가 머니’를 찾았다. 임호는 세 남매의 교육에 대해 개입을 안하는 편이고 아내가 맡아서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아직 9살, 7살, 6살인 삼남매가 받는 방과 후 수업이 무려 34개나 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호의 아내는 “아이들의 공부 습관을 길러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져서 아이들의 학원 개수가 많아졌다. 과연 어떤 수준까지 해야할 지 모르겠더라”이날 대치동에 사는 임호 부부는 아이들의 방과 후 수업이 34개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임호의 아내는 아이들의 교육에 대한 고민이 크다며 “아이들의 공부 습관을 길러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져서 아이들의 학원 개수가 많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연 어떤 수준까지 해야할 지 모르겠더라. 줄여보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라며 ‘공부가 머니?’에 도움을 청한 이유를 언급했다. 교육비 부담에 대해서도 많이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신동엽은 “‘임호 저 형이 왜 저렇게 죽어라 일만하지?’라고 생각했는지 의문이 풀렸다”라고 말했다. 임호의 아내는 “대치동에서 평범하게 하는 애들, 겉핥기식으로 따라하는 식이다. 일률적인 교육이라 걱정도 된다. 제일 힘든 부분이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를 모르겠단 거다”라고 털어놨다.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면 시켜야 할 것 같은 마음이라는 것. 이날 9살 딸 선함, 7살 아들 지범, 6살 준서의 일상이 공개됐다. 학원과 숙제에 치이며 힘든 일상을 보내는 모습에 MC들 역시 안타까워했다. 수학을 좋아한다고 알았던 지범이는 일부러 수학문제를 틀리는 모습으로 임호 부부를 충격에 빠트렸다. 수학을 다 맞히면 또 다른 숙제를 해야 하기에 일부러 틀리는 모습에 임호의 아내는 “지범이한테 제가 뭔가를 잘못 교육을 시키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는 있었다. VCR보니까 확실해졌다”라고 털어놨다. 숙제로 인한 자녀와의 갈등 역시 깊어졌다. 일요일 역시 숙제를 시키는 엄마와 둘째 지범이의 갈등이 고조됐고 결국 지범이의 가출까지 이어졌다. 엄마 역시 아이들을 위해 온 신경과 노력을 투자하며 자신의 인생을 희생하지만 갈등만 이어지는 상황에 외롭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아이들과의 갈등에 눈물까지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전문가의 솔루션이 시작됐다. 삼남매의 지능과 심리상태를 진단했고 이에 맞는 솔루션을 주었다. 전문가들은 아이들에게 맞는 적절한 교육 위주로 스케줄을 짰고 총 23개를 삭제하고 11개로 줄였다. 선함에게 필요한 4곳만을 남기고 모두 삭제했고 지범이 역시 4개로 줄였다. 준서 역시 나이에 맞게 총 3개로 줄였고 엄마와 함께 할수 있는 시간을 좀 더 많이 가질 수 있게 만들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