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김준한 "'응급실' izi 드러머 출신…연기 갈증 컸다"[인터뷰③]

기사입력 2019.07.18 8: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김준한이 밴드 izi 출신이라고 반전 과거를 밝혔다.



MBC '봄밤'에서 권기석 역을 연기해 호평 받은 배우 김준한이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 연기 인생을 되돌아봤다.



김준한은 남들보다 늦은 나이인 28세에 연기를 시작했다고. 김준한은 밴드 활동으로 연예계에 입문했다. 알고보니 '응급실'을 부른 izi의 드러머였던 것. 김준한은 "내부적으로는 탈퇴를 했다. 공식적으로 보컬 오진성 그 친구와 베이시스 치는 친구만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연락하고 잘 지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준한은 "음악을 하면서도 연기를 계속 하고 싶다는 생각은 있었다. 연기자형이랑 같이 살았던 적이 있는데, 그형이 연극을 준비하고 그러는 과정들을 보면서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는 음악이 내 옷 같지 않고 너무 어렵더라. 연기로 전향하고 내 생각이 맞았다고 느꼈다. 적어도 내가 이 길을 어떻게 걸어가야겠다라는 청사진이 그려진다. 이 직업을 선택하기를 잘했구나 만족하면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드러머 출신으로 시작은 쉽지 않았지만, 김준한의 진가는 점점 드러났다. 특히 그는 2017년, 2018년 열일을 했다. 먼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해롱이 남자친구로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어 MBC '시간'에서 단번에 주연을 꿰차며 악역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OCN '신의 퀴즈 : 리부트'에서는 냉혈한 캐릭터를 소화했다. 영화 '박열', '허스토리', '변산' 등을 통해서도 주목받았다. 



그리고 만난 '봄밤'. 김준한은 '봄밤'을 '안판석 감독'으로 기억하는 듯 했다. 인터뷰 내내 감독에 대한 존경심이 느껴졌다. 그는 "정말 즐겁게 촬영을 해서 작품을 보내기가 많이 섭섭하고, 감독님하고 헤어진다는 것이 슬프다. 많이 그리울 것 같다. 또 기회가 되면 감독님과 작업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다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봄밤'은 안판석 감독님과 작업할 수 있다는 설렘이 가장 컸던 것 같다. 첫 촬영에 들어가면서부터 왜 사람들이 감독님에 대해 그렇게 얘기하는지를 몸소 체험했다. 과정 하나하나가 소중했고 뜻깊은 공부가 된 것 같다"면서 안판석 감독 덕분에 자유롭게 연기했다고 고마워했다. 또한 김은 작가의 대본에 대해서도 "글 자체도 정말 흥미로웠다. 인물들이 이렇게까지 하나 싶을 정도로 솔직한 느낌이다. 인물들의 모자란 부분까지도 작품 속에서 보여지지 않나. 그런 것들이 인간적이고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간', '신의 퀴즈'에 이어 '봄밤'의 찌질한 권기석까지. 차가운 캐릭터로 이미지가 굳어진다는 단점도 있을 것. 이에 대해 김준한은 "전작을 본 분들이 잔상이 남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그래도 저만 잘하고 준비를 잘하고 있다면, 새로운 역할을 맡았을 때 새롭게 봐주실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준한은 다음에 하고 싶은 연기에 대해 "저의 희망사항이기는 하지만, 인간다운 면모가 있는 캐릭터였으면 좋겠다. 인간적인 사람, 착한 사람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다. 저는 기석이 또한 인간다운 면모를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애매한 포지션에 서있는 회색 빛의 인간이다. 농도의 차이이지 사람은 회색빛이라고 생각한다. 요즘은 그런 인간들을 다룬 작품이 많아지는 것 같아서 저도 그러한 작품 속에서 재밌게 잘 해보고 싶다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씨엘엔컴퍼니 

연예 코로나19 때문에...선데이→박성광♥이솔이, 결혼 연기 스타도 속출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결혼을 연기하는 스타들도 속출하고 있다. 오는 5월 2일 서울 모처의 한 호텔에서 결혼하기로 한 개그맨 박성광과 배우 출신 이솔이는 오는 8월 15일로 결혼 날짜를 변경했다고 3일 소속사 SM C&C 를 통해 밝혔다. 이보다 앞서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멤버 선데이는 지난달 1일 결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을 연기한 상태다. 선데이는 브라이덜샤워까지 마쳤으나 지난 2월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주 일요일 저의 결혼식을 미뤘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고통 받고 애쓰시는 모든 분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노을의 이상곤과 배우 연송하도 지난달 14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오는 5월 2일로 날짜를 미루게 됐다.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 결혼 준비와 리얼 연애를 보여주고 있는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도 오는 26일 올리기로 한 예식을 8월 29일로 연기했다.해외 스타인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도 일본에서 진행하려던 결혼식을 취소했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른 결정이다. 케이티 페리는 현재 임신 중으로 임신한 상태로 버진로드를 밟고 싶어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계획을 수정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