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x한보름, 악연→인연…본격 공생 관계

기사입력 2019.07.18 7:54 AM
'레벨업' 성훈x한보름, 악연→인연…본격 공생 관계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레벨업’이 본격적인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의 서막을 알렸다.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는 구조조정 전문기업 유성 CRC의 본부장 성훈(안단테 역)과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직원 한보름(신연화 역), 유성CRC의 신입사원 차선우(곽한철)가 한자리에 모여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레벨업’ 3회에서는 부산에서의 악연 이후 또다시 서울에서 마주친 안단테(성훈 분)와 신연화(한보름 분)의 재회가 그려졌다. 재혼한 아버지의 양자이자 자신의 호적상 동생인 강훈(손상연 분)이 신연화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게임 가게에서 고가의 게임팩을 구입한 사실을 알게 된 안단테는 환불을 요청하기 위해 가게를 찾아가고 그곳에서 신연화와 다시 마주쳤다. 두 사람은 환불 여부를 놓고 팽팽하게 대립해 질긴 악연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안단테는 곽한철(차선우 분)과도 운명의 장난과도 같은 재회를 겪었다. 곽한철은 안단테의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지원했고, 두 사람은 면접관 대 면접자로 또 마주하며 극에 긴장감을 선사했다. 곽한철은 자신이 부산에서 안단테를 머리로 들이받아 기절하게 만든 일을 뒤늦게 사과하며 후회했지만, 뜻밖에도 안단테가 그를 채용하며 두 사람의 악연이 인연으로 이어질 것임을 암시했다.

이로써 한솥밥을 먹게 된 안단테와 곽한철의 새로운 인연에 이어, 방송 말미에는 조이버스터의 회생을 위해 새로운 대표로 부임하게 된 안단테와 신연화의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의 본격 공생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레벨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