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하트’ 이후 12년만”…‘의사요한’ 지성, 인생작 추가할까 [종합]

기사입력 2019.07.18 3:31 PM
“‘뉴하트’ 이후 12년만”…‘의사요한’ 지성, 인생작 추가할까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배우 지성이 병원으로 돌아왔다. 흉부외과를 떠나, 이번에는 통증의학과로 컴백했다. ‘공감’을 이끌어내겠다는 목표다. 

오늘(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드라마 ‘의사요한’의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조수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먼저 조수원 감독은 “‘의사요한’은 재미있는 드라마”라며 “서사가 무겁기는 하지만, 밝은 것을 찾아가려 노력했다”고 기획의도를 전하며 운을 뗐다. 

이어 “배우들의 감정을 잘 따라가 주시면, 좋은 이야기로 찾아뵐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뉴하트’ 이후 12년 만에 의학드라마로 돌아왔다는 지성은 “생소하기는 하다”며 “그전까지는 흉부외과에서 역할을 맡아서 했다. 이번에는 삶과 고통에 관한 이야기를 그렸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지성은 “제 삶에 있어서 고통과 아픔, 병, 이런 단어들이 가슴을 아프게 했던 여러 일이 있었다”며 “대본을 받았을 때 공감하게 되더라. 가장 진심을 담아서 잘 만들 수 있겠구나 싶었다. 공감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세영은 “감독님과 지성 선배님이 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도 말했다. 

이세영은 “누군가 힘든 일이나 아픔이 있을 때, 해결 말고 공감만으로도 큰 위안을 받는다고 하더라. 우리 드라마를 보시면서 많이 위안을 얻으시고, 힐링하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도 바람을 덧붙였다. 
이세영은 “‘뉴하트’를 보며 공부했다”며 “지성 선배님이 굉장히 밝으셨더라. 지금은 무겁고 상처받은 느낌이 있다. 귀여우셨다”고도 이야기했다. 

지성은 “이세영이 정말 열심히 한다. 귀엽기도 하다. 대입 준비하듯이 대본을 준비한다”고도 칭찬했다. 

한편, 조수원 감독은 간호사를 비하한 표현을 썼다는 지적에 대해 “제가 미흡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도 언급했다. 

‘의사요한’은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오는 19일 첫 방송.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