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쿄애니' 스튜디오 방화로 화재, 사상자 속출

기사입력 2019.07.18 4:3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일본의 유명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교토 애니메이션(이하 쿄애니)에 화재가 발생했다.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현지 매체에 따르면 18일 교토시에 위치한 쿄애니 3층짜리 건물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3층 건물이 전소해 4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계속 늘어나고 있다. 



방화범인 41세 남성은 현지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목격자에 따르면 남성은 화재 발생 전 스튜디오로 들어가 "죽어라"라고 외치면서 휘발유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린 뒤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진다.



1981년 설립한 교토 애니메이션(쿄애니)는 다수의 인기 애니메이션을 만든 유명 스튜디오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마이니치신문 유튜브

연예 ‘골목식당’ 백종원에 웃음 안긴 ‘비밀 장부’ 정체는? [TV리포트=조혜련 기자] 19일 방송될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1번째 골목길 공릉동 ‘기찻길 골목’의 변화가 펼쳐진다.앞선 방송에서 단골손님들과 가족 같은 훈훈한 분위기로 화제를 모았던 찌개백반집. 이곳을 점검하던 백종원은 ‘블루·도로시·방충망’ 등 이해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단어들로 가득한 장부를 발견했다.또한 찌개백반집의 또 다른 주력 메뉴인 제육볶음, 김치찌개를 맛본 백종원은 고개를 갸우뚱하며 이해할 수 없는 표정을 보였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혹평 받은 곱창 누린내에 적잖은 충격을 받은 ‘야채곱창집’ 사장님은 첫 촬영 이후 피나는 연구와 노력으로 새로운 야채곱창을 선보였다. 그러나 업그레이드된 야채곱창을 시식하던 백종원은 “한 방이 부족하다”라며 급기야 야채곱창집을 박차고 나가 지켜보던 이들을 당황케 했다.이어 ‘곱창 러버 정인선’은 업그레이드된 야채곱창을 맛보기 위해 다시 한번 야채곱창집을 방문했다. 지난주 누린내 가득한 곱창을 뱉어버리고 말았던 정인선은 새로운 곱창을 먹으며 웃을 수 있을지,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삼겹구이집’을 관찰하던 세 명의 MC는 지난주와 눈에 띄게 달라진 새 그릴에 집중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새 그릴을 살피던 중 이상한 점을 발견했고, “성격 급하시다”라며 당혹감을 내비쳤다.삼겹구이집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고기 숙성부터 굽는 방법까지 3주간 업그레이드한 삼겹구이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를 맛본 백종원은 “손님들이 컴플레인 걸겠다”라며 혹평했고 사장님은 갈피를 못 잡은 채 백종원에게 다시 한 번 도움을 요청했다는 후문이다.변화를 시작한 공릉동 ‘기찻길 골목’의 이야기는 1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