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한보름·강별, 날 선 대치 포착…삼각 로맨스 본격화?

기사입력 2019.07.18 4:54 PM
'레벨업' 성훈·한보름·강별, 날 선 대치 포착…삼각 로맨스 본격화?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레벨업’ 성훈, 한보름, 강별이 ‘스파크 튀는 기싸움’을 펼치며 삼각 로맨스를 본격 예고한다.

오늘(18일) 방송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 제작 iHQ) 4회에서는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회생을 맡은 성훈(안단테 역)과 조이버스터 기획팀장이 된 한보름(신연화 역)의 아슬아슬한 신경전이 오가는 가운데 강별(배야채 역)이 등장해 묘한 긴장감을 만들 예정이다.

앞서 한보름은 자신이 다니던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부도로 행사 부스를 철거하기 위해 부산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성훈을 마주치자 자신을 쫓아다니는 주주로 오해해 한바탕 해프닝을 벌인 바 있다. 여기에 게임 행사장에서 자신의 아이디어가 도용당했음에 분노해 경쟁사 직원과 싸움을 벌이던 중 또다시 성훈이 끼어들며 만남을 갖게 됐다. 뜻밖의 상황 속에서 우연치 않게 계속된 두 사람의 악연은 성훈이 조이버스터를 맡기로 결심하면서 본격적으로 충돌, 불꽃 튀는 상극 케미를 예고했다.

한편 강별은 성훈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고, 성훈은 그 마음을 받아주지 않았던 상황. 그럼에도 성훈의 특별한 부탁을 받은 강별의 등장으로 성훈, 한보름, 강별이 뜻밖의 만남을 갖게 되는 모습이 포착돼 앞으로 예상치 못한 국면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성훈을 마주하는 한보름과 그의 옆에서 한보름을 바라보는 강별의 묘한 삼각구도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애써 화를 참는 경직된 얼굴의 한보름과 불편한 표정을 짓고 있는 성훈을 이상하다는 듯 바라보는 강별의 표정이 대비되며 긴장감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오늘(18일) 오후 11시 4회가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레벨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