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쟈니스, SMAP 출신 3인 방송출연 방해…공정위 '주의'[룩@재팬]

기사입력 2019.07.19 9:1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일본 대형 연예기획사인 쟈니스 사무소가 소속사를 떠난 SMAP 출신 3인의 방송 출연을 방해한 정황이 폭로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일본 매체 ZAKZAK는 18일, 창업자 쟈니 기타가와 사장의 사망 후 쟈니스 사무소에 위기가 닥쳤다며, 쟈니스 사무소가 민영방송사 등에 소속사에서 독립한 전 SMAP 멤버들 출연시키지 말라고 압력을 가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SMAP 출신의 이나가키 고로, 쿠사나기 츠요시(초난강), 카토리 싱고는 2016년 SMAP이 해체한 뒤 잇따라 지상파 고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쟈니스에서 나와 새로운 소속사에 둥지를 튼 뒤에는 인터넷 방송에만 출연할 뿐 민영방송사에서 새로운 프로그램을 맡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배경에 쟈니스가 있다는 게 보도의 설명. 쟈니스 사무소 소속 아티스트를 출연 보류를 암시하는 등 독립한 SMAP 멤버 3인을 기용하지 않도록 방송사에 압력을 가했다는 것이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가 쟈니스 사무소의 이같은 행위는 거래 거절 또는 거래 방해 등 독점금지법 위반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두로 주의를 줬다는 설명이다. 단 구주 주의는 행정적 조치는 아니다.



이에 대해 쟈니스 사무소는 공식 홈페이지에 SMAP 출신 멤버들의 방송 출연을 방해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는 한편, 당국의 조사는 엄중하게 받아들여 향후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국민 아이돌 SMAP은 2016년 12월 해체, 멤버 나카이 마사히로, 기무라 타쿠야는 현 소속사 쟈니스 사무소에 잔류했다. 2017년 9월 계약이 종료된 이나가키 고로, 쿠사나기 츠요시, 카토리 싱고는 쟈니스에서 나와 SMAP 매니저 출신이 설립한 새로운 회사 카렌에서 활동 중이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새로운 지도' 공식 인스타그램(쿠사나기 츠요시, 카토리 싱고, 이나가키 고로)

연예 구혜선·안재현 측 “이혼 안타까워, 허위 사실 유포는 선처 無”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구혜선·안재현의 이혼 문제로 난감한 상황에 놓인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되는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19일 오후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는 두 사람의 이별을 원치 않는 입장이었으나, 결국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협의 이혼)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로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또한 HB엔터는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지만,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특히 구혜선 안재현의 파경 이유 등을 두고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소속사는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및 악성 댓글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이하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감사합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20kg 감량’ 홍선영, 방송 하루 만에 병원행 “건강관리 잘 하세요”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20kg 감량 소식을 전한지 하루 만에 병원 행으로 걱정을 사고 있다.홍선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국엔, 여러분 건강관리 잘 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병원 침대에 누워 링거를 맞고 있는 팔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홍선영을 향한 걱정을 드러냈다.하루 앞선 18일 전파를 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선영의 감량 소식이 전해졌다. 다소 홀쭉해진 모습으로 등장한 홍선영에 어머니들은 “달라졌다”는 반응을 보였고, 홍선영 홍진영 자매의 어머니는 “20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홍선영의 다이어트 결심은 지난 6월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로 거슬러 간다. 당시 방송을 통해 건강검진 현장을 공개했던 홍선영은 의사로부터 “38세지만 혈관 나이는 65세다. 현재 상태로 몸을 두면 당뇨 때문에 응급실에 올 확률이 100%다. 뇌혈관 상태도 심각하다”는 말을 들었다. 이후 다이어트를 선언하고 식단관리, 운동을 병행했다.‘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꾸준히 다이어트에 힘쓰는 모습을 공개했던 홍선영이다. 그러나 방송 하루 만에 링거를 맞고 있다는 그의 소식에 많은 이들은 “무리한 다이어트 때문 아니냐”며 걱정케 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