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덕화 "밀크티 중독이었다…지금은 커피 중독"[룩@차이나]

기사입력 2019.07.19 9:5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유덕화가 과거 밀크티 중독이었다고 고백했다.



유덕화는 18일 공개된 대만 유명 유튜버 리커타이타이와 중독과 습관에 대한 인터뷰를 갖고 자신이 중독된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유덕화는 "매일 꼭 해야 하는 게 무엇이냐"는 질문에 "커피를 마시는 것도 그중 하나"라고 답했다. 중독 증상도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커피를 안 마신다고) 머리가 아프거나 하진 않다. 배가 고프면 머리가 아프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커피를 안 마시면 '아, 오늘 뭔가 안 한 게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다"고 자신의 커피 의존도를 설명했다.



유덕화는 과거 밀크티를 자주 마셨다고 언급했다. 유덕화는 "전에는 밀크티 중독이 심각했다. 커피를 마시기 시작하기 전에는 밀크티였다. 매일 마셨다. 커피 마시고나서 (밀크티 중독은) 없어졌다. 끊게 됐다"고 말했다.



식습관도 밝혔다. 유덕화는 "지금은 아내와 같이 채식을 한다. 대부분 채소와 콩 종류를 먹는다. 면 같은 정제 탄수화물은 즐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홍콩 4대 천왕 출신의 톱스다 유덕화는 최근 중국에서 개봉한 영화 '화이트 스톰2:천지대결'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영화는 개봉 15일째인 19일 현재 10억 9천만 위안(1862억 원)의 누적 수입을 기록 중이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

연예 구혜선·안재현 측 “이혼 안타까워, 허위 사실 유포는 선처 無”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구혜선·안재현의 이혼 문제로 난감한 상황에 놓인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되는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19일 오후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는 두 사람의 이별을 원치 않는 입장이었으나, 결국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협의 이혼)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로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또한 HB엔터는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지만,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특히 구혜선 안재현의 파경 이유 등을 두고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소속사는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및 악성 댓글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이하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감사합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