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3’ 이민우, 성추행 논란에도 편집 NO…뒤늦은 VOD 중단 [종합]

기사입력 2019.07.23 2:33 PM
‘현지에서 먹힐까3’ 이민우, 성추행 논란에도 편집 NO…뒤늦은 VOD 중단 [종합]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신화 멤버 이민우가 성추행 혐의에도 ‘현지에서 먹힐까3’ 마지막까지 편집 없이 등장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뒤늦게 관련 VOD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이민우 지우기’에 나섰다.

23일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미국편’(이하 현지에서 먹힐까3)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이민우가 검찰 송치 된 상황인 만큼 조심스럽게 추이를 보고 있다. 일단 VOD 서비스를 중단하게 됐고, 수사 결과가 나오면 재논의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술집에서 20대 여성 2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소속사는 해명했지만, 경찰은 이민우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이번 이민우의 성추행 논란은 ‘현지에서 먹힐까3’ 종영을 1회 남겨두고 발생했다. 그럼에도 ‘현지에서 먹힐까3’는 마지막 회에서 이민우를 편집하지 않았다. 당시 수차례 문의를 했으나 제작진은 관련 답변을 내놓지 않았고, 편집하지 않는 방향으로 결정 내린 것.   

특히 ‘현지에서 먹힐까3’ 제작진은 ‘몰카 논란’ 등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정준영을 통편집한 바 있다. 당시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여 향후 정준영 분량을 모두 편집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향후 정준영의 촬영 분은 모두 편집해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준영이 처음부터 출연하지 않았던 것처럼 완벽하게 지웠다.

이민우는 정준영과 달랐다. 제작진은 빠른 대처를 할 수 있었음에도 책임 미루려고 한 모양새가 됐다. 게다가 별다른 공지 없이 VOD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이민우의 성추행 논란에 대한 뒤늦은 수습으로 씁쓸함을 남겼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