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소녀 “빅스 라비 자작곡 선물, 고양이 녹음 배려까지”

기사입력 2019.07.23 3:00 PM
공원소녀 “빅스 라비 자작곡 선물, 고양이 녹음 배려까지”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공원소녀(GWSN)가 선배 빅스 멤버 라비에게 곡을 받은 것에 거듭 감사인사를 했다.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공원소녀의 세 번째 미니앨범 ‘밤의 공원 part three(THE PARK IN THE NIGHT part three)’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공원소녀는 취재진에게 새 타이틀곡 ‘RED-SUN (021)’과 수록곡 ‘All Mine’ 첫 무대를 선보였다.

수록곡 ‘레시피(Recipe)’는 그룹 빅스 출신 라비의 자작곡. 이 곡에 대해 멤버 미야의 남다른 애정이 있었다.

미야는 “‘레시피’는 라비 선배님이 만들어주셨다. 곡 제목에 ‘for simon’이라고 쓰여있다. 그건 고양이 이름이다. 라비 선배님의 배려로 고양이 녹음 소리를 해주셨는데, 그 덕분에 편하게 녹음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또 멤버들은 “미야가 데뷔 전 일본에서 커버그룹으로 활동했다. 당시 빅스의 곡으로 커버무대를 선보였는데, 이번에 곡까지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공원소녀는 멤버 레나, 소소, 미야, 서령, 서경, 민주, 앤으로 구성됐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능력이 있고, 꿈을 이룰 수 있다는 메시지를 앨범마다 담고 있다.

앨범은 오늘(23일) 오후 6시 발매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최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