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CP "옹성우, 처음부터 발연기 걱정 NO…100점 해냈다" [직격인터뷰]

기사입력 2019.07.24 12:1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옹성우가 '열여덟의 순간'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주연까지 꿰찼다. 제작진은 기대 이상의 연기력을 보여준 옹성우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24일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오환민 CP는 TV리포트에 옹성우의 첫 연기를 본 소감을 밝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제작진이 기대한 건 50점이었는데 옹성우가 100점을 해냈다"라는 칭찬.



연기력이 검증되지 않은 신인 배우를 주연으로 캐스팅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도 옹성우 캐스팅에 앞서 과감한 결단이 필요했을 터. 이와 관련된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옹성우의 배우 데뷔라는 것 하나로 '열여덟의 순간'은 많은 기대를 모았다. 제작진의 칭찬까지 들었다. 이미 반은 성공한 셈.



-다음은 '열여덟의 순간' 오환민 CP 일문일답





- 과감한 캐스팅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처음 기획할 때부터 최준우 역할에 옹성우를 생각했다. 우연히 옹성우가 출연했던 15분짜리 단편을 봤는데, 그걸 보고 '이 친구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생각했다. 옹성우 만이 갖고 있는 힘을 느꼈다."



- 연기력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걱정은 없었나?



"아이돌이 처음 연기할 때 따라오는 수식어가 있지 않나. '발연기'. 옹성우 본인도 그걸 걱정했다. 제작발표회 때 '연기 어떻게 보셨나요?'라고 먼저 물어왔다. 저는 개인적으로 정말 재미있게, 좋게 봤다. (옹성우에게)'연기력 논란 같은 것은 안 나올 것 같다, 잘해줘서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 옹성우의 어떤 점을 믿었나?



"워너원 활동 중에 한 번 미팅을 했었다. 그땐 대본을 보고 만난 건 아니었다. 대화를 하면서 옹성우가 갖고 있는 매력이 어떤 결인지, 이 친구가 어떻게 해낼 것인지에 대한 느낌이 왔다. 그래서 믿고 간 편이다. 이 기획을 한 지 1년이 넘었다. 저희도 많이 생각하고 결정했다. 제작진이 바란 건 50점이었는데 실제로 옹성우가 100점을 해냈다." 



- '열여덟의 순간'표 학원물의 강점은?



"'열여덟의 순간'은 학원물이라기 보다 청춘 감성물이라고 표현하는 게 맞는 것 같다. 고등학생들이 갖고 있는 우당탕탕 하는 해맑음도 중요하지만, 어떤 꿈이 있는지를 더 부각시키고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흘러갈 것 같다."



- 앞으로 바라는 바가 있다면?



"개인적으로 시청률이 오르면 좋겠지만 그건 시청자분들이 평가할 부분인 것 같다. 퀄리티 안 떨어지는 선에서 잘 만들어보고 싶은 게 목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JTBC

연예 첫방 ‘배가본드’ 이승기, 여객기 사고로 가족 잃고 절규 “테러확신”[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2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민항 여객기 테러사건. 이 사건으로 유일한 혈육을 잃은 이승기가 배후 추적에 나섰다.  20일 첫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선 민항 여객기 테러 실행범과 맞서는 달건(이승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달건은 스턴트맨으로 생활고를 극복하고자 택시기사로 투잡 중. 달건은 유일한 혈육인 조카 훈이를 부양하며 액션스타로의 꿈을 키웠다.  이날 훈이가 정부행사에 초대를 받고도 경비 문제로 이를 거절하려고 하면 달건은 “좀 애답게 굴어. 삼촌한테 떼를 써야지”라고 속상해 했다. 이에 훈이는 “그럼 산촌이 좀 어른스럽게 굴던가. 아무것도 모르면서”라며 입을 삐죽였다.  훈이는 출국 날까지도 달건과 갈등을 보였다. 견디다 못한 달건이 “삼촌도 너 키우는 거 힘들어. 말이라도 고분고분 듣던가”라 소리쳤을 정도. 훈이가 “나도 삼촌과 같이 산 거 후회돼”라고 말하면 달건은 “그럼 도로 고아원으로 가던가”라며 최악의 말실수를 저질렀다.  달건의 비극은 훈이가 탄 모로코 행 비행기가 검은 음모에 의해 추락했다는 것. 이륙을 막아야 한다는 제보전화가 있었지만 테러를 피할 순 없었다.  대통령 국표(백윤식 분)는 “대통령으로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자괴감에 몸을 가누기조차 힘이 듭니다. 유가족 분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달건은 피해자 명단에서 훈의 이름으로 확인하고 절규했다. 훈이가 달건에게 남긴 건 사과의 의미로 만든 영상편지였다. 훈이는 “삼촌은 액션 할 때가 제일 멋있어. 다녀오면 계란프라이 해줘. 아주 맛있게”라며 밝게 웃었다. 그 모습에 달건은 또 다시 울음을 터뜨렸다.  이어 모로코로 간 달건은 훈이가 남긴 영상 속 남자가 생존한 것을 확인하고 그를 쫓았다. 달건은 그를 테러범으로 확신하곤 “비행기 왜 떨어트렸어?”라 캐물었다.  달건은 남자와 추격전을 벌이나 끝내 그를 놓쳤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이번 비행기 사고를 테러로 주장하는 달건과 관련자로 그와 엮이는 해리(수지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처
연예 ‘삼시세끼’ 남주혁, 보송보송 미남인 줄 알았는데 애교쟁이 남동생이었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고창의 든든한 막내에서 산촌의 애교쟁이 남동생으로. 남주혁이 ‘삼시세끼-산촌 편’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2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 편’에선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산촌의 점심메뉴는 도토리묵과 옥수수다. 묵에 곁들일 신 김치를 보며 남주혁은 “라면 먹으면 맛있겠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반나절 만에 산촌에 적응한 남주혁은 아재개그를 구사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전직 설비 부답게 파워 부채질로 삶을 옥수수를 식히며 손도 보탰다.  가마솥에 푹 삶은 달콤한 옥수수에 박소담은 “당이 보충되는 느낌이다”라며 행복해 했다. 남주혁 역시 “줄넘기 한 번 더해도 되겠다”라며 웃었다.  읍내 나들이 후 산촌의 네 남녀는 ‘염 포차’ 영업 준비에 나섰다. 이날의 메뉴는 양배추 샐러드와 가마솥 옛날 통닭이다.  박소담은 마치 꽃다발 같은 양배추를 뽑곤 남주혁과 증정식 상황극을 연출하는 것으로 세끼하우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본격 요리가 시작되면 불을 피우는 건 청일점 남주혁의 몫. 윤세아가 “옛날 생각나고 좋지 않나?”라 물으면 남주혁은 “눈이 너무 아프다. 그 아픈 추억이 떠오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 사이 윤세아는 골뱅이 무침을 만들어냈다. 이는 매운 요리는 못 먹는다는 남주혁의 입맛에 맞춘 것.  나아가 윤세아는 양배추 샐러드와 콘 치즈 등을 만들며 상을 채웠다. 남주혁은 “진짜 맛있겠다. 기가 막히다”라며 기대를 표했다. 염정아는 시원한 홍합탕을 끓여냈다.  박소담은 메인메뉴인 가마솥 통닭을 튀겼다. 두 번 튀겨 노릇노릇한 자태에 남주혁은 감탄했다.  여기에 누룽지 튀김을 더하면 산촌 만찬 완성. 박소담이 불태웠다는 의미로 BTS의 ‘불타오르네’를 재생하면 염정아는 “BTS 불러서 같이 먹이고 싶다”라며 속내를 보였다.  그 맛은 어떨까. 정성 가득한 만찬에 네 남녀는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특히나 남주혁은 “낭만적이다. 이 조명, 온도, 습도”라는 엉뚱한 발언으로 세 여자를 웃게 했다. 이에 박소담은 “재밌는 친구다. 그것만은 인정한다”라며 황당해 했다.  염정아 역시 “보송보송한 친구가 아니었다. 낭만과 온도 습도가 매치 되는지 몰랐다”라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삼시세끼-산촌 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