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이 몰랐던 본인 얼굴의 특이점[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19.07.24 12:2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제 얼굴에 핏줄이 많더라고요."



영화 '사자'를 통해 박서준은 본인 얼굴의 새로운 점을 발견해냈다. 



박서준은 24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영화 속에서 악몽을 꾸며 괴로워하는 내 모습을 보는데 얼굴에 핏줄이 많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 장면에 대해 "CG가 아니고 실제다. 액션보다 오히려 힘들었다"면서 "계속 힘을 주고 숨을 참고 이래야 하니까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가위를 되게 많이 눌리는 편"이라면서 "그래서 그 느낌이 뭔지는 이해를 한다. 찍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면 숨을 참고 몸에 진동을 주고 있었어야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지어 가위눌림은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시작됐다고 한다. 박서준은 "너무 오래되니까 이제는 익숙해졌다"라면서 "가위가 오는 타이밍도 알게 됐고 무뎌진 것 같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 박서준의 최애 히어로는? 로건



'사자'는 엑소시즘 소재를 다루고는 있지만 히어로 무비에 가깝다. 하지만 표면적으로는 '엑소시즘 영화'로 보일 텐데, 관객들이 헷갈리지는 않을까. 



이에 대해 박서준은 "완전 엑소시즘으로 가면 마니아적인 영화가 될 수 있었을 텐데 액션으로 갔다는 건 대중성을 잡기 위한 선택이 아니었을까 싶다"며 "요즘 영화는 종합적이고 다양한 볼거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름 시장에는 많은 관객들이 선택을 하시니까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영화가 낫지 않을까"라면서 "엑소시즘은 긴장감을 살리는 하나의 소재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게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박서준의 최애 히어로는 누굴까? 



그는 "'로건'이다"라면서 "다양한 히어로들이 있지만 '로건'은 울버린 시리즈의 마지막 영화였지 않나. 거기에 이입을 하면서 봤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 오늘 뭐 먹지?



박서준이 '오늘 뭐 먹지'를 비유로 들었다. 가장 큰 고민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나왔다. 



박서준은 "가장 큰 고민은 직업적으로는 선택을 해야 하는 입장이 됐으니까 너무너무 감사한 일이긴 한데 그게 어렵고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들이 너무 많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비유를 하자면 '오늘 뭐 먹지'가 제일 큰 고민이라고 생각하는 데 급식을 먹고 싶을 때가 꽤나 있다"며 "그거랑 어떻게 보면 비슷한 맥락인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오늘 뭐 먹을지를 선택해서 좋아야만 알차다고 느끼는 것처럼 예전에는 오디션을 보는 입장이었고 선택받으면 되는 입장이었다면 지금은 선택을 해야 하는 입장인 거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책임이 따르고 좋지 않을 경우엔 몽둥이를 맞을 때도 있고 칭찬 받을 때도 있지만 그게 부담이 되는 시기인 건 맞다. 하지만 분명히 감사한 일이긴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31일 개봉.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