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몸이 너무 좋아 근육을 숨겨야 했던 사연[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19.07.24 2:1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근육이 안 나오게 하라던데요. 하하."



배우 안성기가 영화 '사자' 촬영 중 근육을 숨겨야 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안성기는 24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감독이 나보고 몸이 좋다면서 근육을 숨겨달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 시나리오를 보고 이 사람이 전문적으로 구마 의식을 하는 사람이니까 분명 운동량이 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며 "분명 싸움 실력도 있을 거라는 생각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부마자와의 성당 장면에서 무술 감독한테 '내가 부마자를 제압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는데 나는 당하는 사람이라고 하더라. 구하는 건 박서준이라고 했다"고 아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민소매를 입고 거울 보는 장면이 있는데 감독이 몸이 너무 좋다고 하더라"며 "근육을 숨겨달라길래 몸을 구부리고 촬영했다"고 말했다. 





# 보고 싶어도 못 봐...



'사자'에서 전문 구마 사제 안신부 캐릭터를 맡은 안성기. 때문에 다른 영화 속 구마 사제와 비교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하지만 영화를 볼 수 없었다고 한다. 안성기는 "내가 무서운 영화를 못 본다. 비교를 하고 싶었는데 비교할 수가 없었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나는 다른 식으로 하고 싶었는데 비교를 할 수가 없으니 그저 싸우듯이 연기를 했다"며 "다른 영화에서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해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또 "구마 의식이 나오는 어떤 작품도 보질 못했다. 어렸을 때 '괴인 드라큐라'라는 작품이 있었다. 그 주인공은 밤만 되면 관 뚜껑을 열고 나와서 분위기가 얼마나 무서운지 그게 굉장히 오래갔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무서운 장면을 못 본다. 집에서도 무서운 장면이 나오면 눈을 감는다"라며 "하지만 내가 출연한 영화는 괜찮다. '사자'는 무섭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 음주 장면? 진짜 '음주' 촬영



'사자' 속 맥주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장면, 얼굴이 살짝 붉어진 안성기의 얼굴은 분장이 아니었다. 



안성기는 "얼굴 붉게 하려고 내가 술을 마셨다"라며 "분장이 아니라 술을 조금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지는 편이라서 맥주 1~2잔을 마시고 일부러 얼굴을 벌겋게 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그래서 더 짜여지지 않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라는 기자의 말에 "연출 자체도 디렉션을 압박해서 준 게 아니라 편안하게 해서 감정도 풀어져있지 않았나"라고 맞장구를 쳤다. 



또 "극 중 안신부와 용후(박서준)가 둘이 가까워지는, 감성적으로 가까워지는 게 목적이었다"라며 "시간도 할애를 많이 했고 그 장면을 보고 이후 둘이 출동하는, 일을 벌리는 걸 기대하게끔 한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31일 개봉.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예 MBC 새 파일럿 '밝히는 작자들', 김원희-양세찬-유병재-허지웅 라인업 [TV리포트=이우인 기자] MBC 새 파일럿 ‘비밀낭독회-밝히는 작자들’이 베일을 벗고 김원희, 양세찬, 유병재, 허지웅에 이르는 라인업을 15일 공개했다.‘밝히는 작자들’은 비밀스런 아지트에서 자신이 직접 쓴 글을 읽어보는 낭독회로, '이불킥'을 부르는 '중2병' 허세글부터 동심이 담긴 어렸을 적 일기, 알콩달콩한 러브스토리가 담긴 편지글까지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글을 공유하는 비밀 공유 프로그램이다.연예인부터 일반인까지 다양한 회원들로 구성된 ‘비밀 낭독회’를 이끌 사회자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MC 김원희다. 특히 MBC 최장수 토크쇼 ‘놀러와’의 안방마님으로 유재석과 함께 탁월한 진행을 선보였던 김원희는 무려 7년 만에 신선한 조합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오게 돼 기대를 모은다.김원희 옆은 특유의 다정함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예능 치트키 양세찬과 재치 넘치는 개그 코드를 가진 만능 방송인 유병재가 함께할 예정이다.또한 촌철살인 핵심을 찌르는 작가에서 희망의 아이콘으로 돌아온 허지웅과 따뜻한 조언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윤대현까지 합류해 재미와 감동을 모두 선사할 것이다.'밝히는 작자들'은 오는 12월 방송된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컴백 D-4' 캔, '쾌남' 이미지 변신...티저 영상 공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국민 남자 듀오’ 캔이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캔은 오는 19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되는 신곡 ‘쾌남’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15일 공개했다.이날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에서 캔은 멋진 슈트 차림으로 등장, 정면을 응시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는가 하면, 화려한 조명과 함께 익살스러운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또한 강렬한 기타 사운드, 흥겨운 멜로디가 한데 어우러져 캔이 이번 신곡 ‘쾌남’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특히 트로트가수 한가빈이 출연해 섹시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을 뽐내 볼거리를 더한다.캔의 새 싱글 앨범 ‘쾌남’은 지난해 발매한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쾌남’을 비롯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 등 멤버들의 솔로 곡도 수록된다.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싸이의 글로벌 히트곡 ‘강남스타일’ 속 ‘말 춤’을 탄생시킨 이주선 단장이 이번 신곡의 안무 메이킹을 맡아 전 세대를 아우르는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감성엔터테인먼트
연예 ‘나혼자산다’ 헨리, 스케이트보드 타다 민망 사고... 윤도현 “애국가 불러” 조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헨리가 스케이트보드를 타다 다소 민망한 사고를 당했다. 헨리를 위한 윤도현의 조언은 ‘애국가’를 부르는 것이었다.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헨리는 윤도현으로부터 스케이트보드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윤도현의 만류에도 헨리는 과감한 도전으로 생애 첫 드롭 인에 성공했다. 이에 윤도현도 대견함을 표했다.  여세를 몰아 윤도현은 헨리에게 고난이도의 드롭 인을 권했다. 겁만 내지 않으면 무난히 성공할 수 있다며 응원도 했다.  이에 헨리는 “난 겁을 안 낸다”라 거드름을 피우곤 용기를 내 고공 드롭 인에 성공했다. 세리머니도 잊지 않았다.  윤도현은 “헨리는 보드 탈 때 스타일이 나온다. 잘 못해도 스타일이 있어서 괜찮다”고 헨리를 칭찬했다.  이어 헨리는 턴에 도전하나, 튕긴 보드에 중요부위를 얻어맞는 사고를 당했다. 이에 헨리는 “살짝 맞았다. 창피하다. 어떻게 하나”라며 극심한 공포를 호소했다.  윤도현은 그런 헨리의 엉덩이를 두드려주며 “애국가를 부르라”고 조언,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나혼자산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