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신인상"…'배진영 그룹 NO, 천상 아이돌' CIX [현장보고서]

기사입력 2019.07.24 3:2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배진영이 속한 그룹 CIX가 가요계에 출사표를 내밀었다. 배진영을 센터로 앞세운 CIX는 올해 신인상 수상을 노리겠다며 '배진영 그룹'이 아닌 '천상 아이돌'로 불리고 싶다고 말했다.



CIX의 첫 데뷔 무대부터 데뷔 앨범 비하인드, 워너원이 배진영에게 건넨 응원까지, CIX의 데뷔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나온 이모저모를 정리해봤다.



현장 - CIX 데뷔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일시 - 2019년 7월 24일



장소 -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



참석 - CIX, 박지선(MC)



발매 - 2019년 7월 23일





# 신인상 받는 꿈→실제 CIX의 목표



이날 MC를 맡은 박지선은 CIX 멤버들에게 "긴장을 해서 전날 잠을 잘 못 잤을 것 같다"고 말했다.



승훈은 "신인상 받는 꿈을 꿨다"며 웃어보였고 박지선은 "그만큼 간절하다는 뜻도 있지만, 신인상을 수상할 수 있을 정도로 데뷔 앨범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는 뜻 아니겠냐"며 의미를 덧붙였다.



비엑스 역시 "신인상이 현재 저희의 가장 큰 목표다"며 신인상 수상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 자다가도 일어나서 출 수 있는 '무비 스타'



CIX는 타이틀곡 '무비 스타(Movie Star)' 안무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고 강조했다. 



용희는 "어제 쇼케이스 리허설이 끝난 후에도 새벽까지 연습을 했다. '무비 스타' 음악이 나오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로 많이 연습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배진영은 '무비 스타' 퍼포먼스 구성에 참여하기도 했다고. 멤버들은 "진영이가 퍼포먼스에 참여를 해서 더 애착이 간다"며 데뷔곡 '무비 스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 상큼하고 귀여운 콘셉트도 원해



'무비 스타'는 강렬한 퍼포먼스가 눈에 띄는 곡이다. 이에 배진영은 그간 보여줬던 귀여운 이미지와 맞는 콘셉트를 하고 싶은 생각은 없냐는 질문을 받았다.



"상큼하고 귀여운 콘셉트에 도전할 생각이 있다. 그동안 애교 많은 모습을 보여드려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는 배진영은 "귀엽고 상큼한 콘셉트가 싫은 게 절대 아니다"며 웃어보였다. 이어 즉석에서 시그니처 애교 포즈인 '딱딱'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 워너원 민현X대휘의 응원, 강다니엘과 선의의 경쟁



배진영이 워너원 출신인 만큼 이날 워너원과 관련된 질문도 많이 쏟아졌다.



"워너원 활동 종료 이후 재데뷔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냐"고 묻자 배진영은 "당연히 있었다. 그만큼 잘하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 워너원 활동을 했던 경험을 통해서 CIX에게 좋은 영향을 조금이라도 주고 싶고, 워너원만큼 혹은 워너원보다 더 서로 의지하면서 활동하고싶다"고 답했다.



이어 "워너원 멤버들이 응원을 해줬다. 민현이 형이 전화로 축하한다고, 열심히 하니까 잘될 수 있다고 해줬다. 부담감을 조금이나마 줄여준 것 같다. 대휘도 울산 행사에서 만났는데 좋은 말 많이 해줘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오는 25일 솔로 데뷔 앨범을 발매하며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된 강다니엘에 대해서는 "다니엘 형도 저보다 더 많이 준비했을 거다. 서로서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CIX의 데뷔 앨범 '헬로 챕터 1. 헬로, 스트레인저(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는 지난 23일 발매됐다. 타이틀곡 '무비 스타'는 CIX만의 유니크하고 강렬한 퍼포먼스를 볼 수 있는 곡이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사진=최지연 기자 choijiy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