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희-‘밥차’, 여현수-‘상주배우’ 특이한 별명 얻은 까닭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서영희-‘밥차’, 여현수-‘상주배우’ 특이한 별명 얻은 까닭

서영희가 영화 ‘스승의 은혜’ 촬영 중 ‘밥차’라는 별명을 얻었다.

영화 전문 채널 채널 CGV ‘레드카펫’ 녹화에서 서영희는 밥차라는 별명을 얻은 이유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이날 함께 출연한 배우 여현수는 키도 크고 덩치도 큰 자신보다 서영희가 훨씬 많은 밥을 먹었다고 밝혔다.

실제 촬영장에서도 일명 ‘밥차’가 올 때면 늘 뒤에 졸졸 따라붙는 차의 주인이 바로 서영희였다는 것. 이에 서영희는 “밥 먹는 속도가 느린 것 뿐이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레드카펫 진행자들의 집요한 질문에 서영희는 “먹는 것을 즐기는 편이고 촬영장에서 밥이 다른 곳보다 맛있어 많이 먹게 됐다”고 자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여현수는 촬영 장소인 안면도에 스태프들보다 2주 전에 도착해 마을 주민처럼 행세해 ‘상주배우’, 이동규는 낚시로 물고기를 잡아 회를 떠 ‘수렵배우’라는 별명을 얻었다.

영화 ‘스승의 은혜’ 배우들이 출연하는 ‘레드카펫’은 19일(화) 밤 12시에 방송된다.

[TV리포트 조헌수 기자‘pillarcs3@yaho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