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록 "'퍼퓸' 코믹 연기 가능성 봤다…터닝 포인트는 '황후의 품격'"[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7.25 4:4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신성록이 '황후의 품격'은 터닝포인트, '퍼퓸'은 코믹 연기의 가능성을 본 작품이라고 짚었다.



신성록은 25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2 '퍼퓸' 종영 인터뷰에서 로맨틱코미디(이하 로코)의 주연으로서 연기를 펼친 소회를 밝혔다.



그동안 사이코패스 악역을 많이 맡아 온 신성록. 그는 '퍼퓸'으로 로코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신성록은 '퍼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을 보고 대사들이 유니크해서 좋았다. '이 대사 뱉고 싶다'를 느꼈다. 동물적인 감으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극중 신성록은 29년 동안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지고지순한 남자 서이도를 연기했다. 그는 "덜 순수한 작품을 많이 해서 그런지 몰라도 '퍼퓸'은 순수하다고 느껴졌다. 29년 동안 한 사람만 바라보고 산다는 것이 쉽게 꺼낼 수 없는 얘기지 않나. 그러한 이야기에 도전을 했다는 것이 큰 의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성록은 '퍼퓸'을 연기하면서 자신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 점이 좋았다고 했다. 그는 "제가 그런 표정이 있는지 몰랐다. 저는 저음인데 얇은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신기했다"면서 "저의 몰랐던 무기를 다양화시킨 느낌이다. 개인 기량의 어떤 가능성을 발견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실 신성록의 코믹 연기 가능성은 SBS '황후의 품격'에서도 엿볼 수 있었다. '황후의 품격'에서 황제 이혁 역을 맡은 신성록은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쳤던 바. 애드리브도 많았다면서 재밌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성록은 터닝포인트 작품을 '황후의 품격'으로 꼽았다. 그는 "'황후의 품격'을 통해 사극 연기도 했지만, 후반부에는 로코적인 연기도 했다. 그래서 '퍼퓸'을 하지 않았나 싶다. 안 그러면 신성록은 사이코패스만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을까"라면서 "관계자분들이 밝은 캐릭터가 있을 때 이제 저를 생각해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HB엔터테인먼트

연예 첫방 ‘배가본드’ 이승기, 여객기 사고로 가족 잃고 절규 “테러확신”[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2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민항 여객기 테러사건. 이 사건으로 유일한 혈육을 잃은 이승기가 배후 추적에 나섰다.  20일 첫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선 민항 여객기 테러 실행범과 맞서는 달건(이승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달건은 스턴트맨으로 생활고를 극복하고자 택시기사로 투잡 중. 달건은 유일한 혈육인 조카 훈이를 부양하며 액션스타로의 꿈을 키웠다.  이날 훈이가 정부행사에 초대를 받고도 경비 문제로 이를 거절하려고 하면 달건은 “좀 애답게 굴어. 삼촌한테 떼를 써야지”라고 속상해 했다. 이에 훈이는 “그럼 산촌이 좀 어른스럽게 굴던가. 아무것도 모르면서”라며 입을 삐죽였다.  훈이는 출국 날까지도 달건과 갈등을 보였다. 견디다 못한 달건이 “삼촌도 너 키우는 거 힘들어. 말이라도 고분고분 듣던가”라 소리쳤을 정도. 훈이가 “나도 삼촌과 같이 산 거 후회돼”라고 말하면 달건은 “그럼 도로 고아원으로 가던가”라며 최악의 말실수를 저질렀다.  달건의 비극은 훈이가 탄 모로코 행 비행기가 검은 음모에 의해 추락했다는 것. 이륙을 막아야 한다는 제보전화가 있었지만 테러를 피할 순 없었다.  대통령 국표(백윤식 분)는 “대통령으로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자괴감에 몸을 가누기조차 힘이 듭니다. 유가족 분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달건은 피해자 명단에서 훈의 이름으로 확인하고 절규했다. 훈이가 달건에게 남긴 건 사과의 의미로 만든 영상편지였다. 훈이는 “삼촌은 액션 할 때가 제일 멋있어. 다녀오면 계란프라이 해줘. 아주 맛있게”라며 밝게 웃었다. 그 모습에 달건은 또 다시 울음을 터뜨렸다.  이어 모로코로 간 달건은 훈이가 남긴 영상 속 남자가 생존한 것을 확인하고 그를 쫓았다. 달건은 그를 테러범으로 확신하곤 “비행기 왜 떨어트렸어?”라 캐물었다.  달건은 남자와 추격전을 벌이나 끝내 그를 놓쳤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이번 비행기 사고를 테러로 주장하는 달건과 관련자로 그와 엮이는 해리(수지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처
연예 ‘삼시세끼’ 남주혁, 보송보송 미남인 줄 알았는데 애교쟁이 남동생이었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고창의 든든한 막내에서 산촌의 애교쟁이 남동생으로. 남주혁이 ‘삼시세끼-산촌 편’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2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 편’에선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산촌의 점심메뉴는 도토리묵과 옥수수다. 묵에 곁들일 신 김치를 보며 남주혁은 “라면 먹으면 맛있겠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반나절 만에 산촌에 적응한 남주혁은 아재개그를 구사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전직 설비 부답게 파워 부채질로 삶을 옥수수를 식히며 손도 보탰다.  가마솥에 푹 삶은 달콤한 옥수수에 박소담은 “당이 보충되는 느낌이다”라며 행복해 했다. 남주혁 역시 “줄넘기 한 번 더해도 되겠다”라며 웃었다.  읍내 나들이 후 산촌의 네 남녀는 ‘염 포차’ 영업 준비에 나섰다. 이날의 메뉴는 양배추 샐러드와 가마솥 옛날 통닭이다.  박소담은 마치 꽃다발 같은 양배추를 뽑곤 남주혁과 증정식 상황극을 연출하는 것으로 세끼하우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본격 요리가 시작되면 불을 피우는 건 청일점 남주혁의 몫. 윤세아가 “옛날 생각나고 좋지 않나?”라 물으면 남주혁은 “눈이 너무 아프다. 그 아픈 추억이 떠오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 사이 윤세아는 골뱅이 무침을 만들어냈다. 이는 매운 요리는 못 먹는다는 남주혁의 입맛에 맞춘 것.  나아가 윤세아는 양배추 샐러드와 콘 치즈 등을 만들며 상을 채웠다. 남주혁은 “진짜 맛있겠다. 기가 막히다”라며 기대를 표했다. 염정아는 시원한 홍합탕을 끓여냈다.  박소담은 메인메뉴인 가마솥 통닭을 튀겼다. 두 번 튀겨 노릇노릇한 자태에 남주혁은 감탄했다.  여기에 누룽지 튀김을 더하면 산촌 만찬 완성. 박소담이 불태웠다는 의미로 BTS의 ‘불타오르네’를 재생하면 염정아는 “BTS 불러서 같이 먹이고 싶다”라며 속내를 보였다.  그 맛은 어떨까. 정성 가득한 만찬에 네 남녀는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특히나 남주혁은 “낭만적이다. 이 조명, 온도, 습도”라는 엉뚱한 발언으로 세 여자를 웃게 했다. 이에 박소담은 “재밌는 친구다. 그것만은 인정한다”라며 황당해 했다.  염정아 역시 “보송보송한 친구가 아니었다. 낭만과 온도 습도가 매치 되는지 몰랐다”라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삼시세끼-산촌 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