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질 불량"…검찰, 구하라 폭행 혐의 최종범에 징역 3년 구형[종합]

기사입력 2019.07.25 7:05 PM
"죄질 불량"…검찰, 구하라 폭행 혐의 최종범에 징역 3년 구형[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가수 구하라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에게 검찰이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종범 씨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이 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최씨는) 구하라 씨에게 치유될 수 없는 상처를 입게 했다. 최씨는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자신의 피해가 더 무겁다고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을 하며 반성하지 않고 있다. 죄질이 불량하다"고 밝혔다.

최씨 측 변호인은 "수사기관과 언론에서는 최씨에게 '리벤지 포르노' 굴레를 씌웠다. 단지 최씨는 구씨로부터 입은 상처에 대한 책임을 묻고 싶었던 것"이라고 항변했다.

구씨 변호인은 "구씨는 자신의 성관계 영상이 있다고 하는 세상에서 사람들이 이를 볼지 모른다는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해 9월 구하라와 다투는 과정에서 팔과 다리 등에 타박상을 입히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8월 29일 열린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