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게] 병헌X권소현X이준영, '미스터 기간제' 속 연기돌 3

기사입력 2019.07.31 11:5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 OCN '미스터 기간제'. 배경이 학교인 만큼 학생 역을 맡은 신예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그중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세 명의 배우가 있다. '어디서 봤는데' 싶은 병헌, 권소현, 이준영. 이들은 모두 아이돌 그룹 출신이거나 현재 아이돌 그룹 멤버로 활동 중이다. 





병헌은 과거 틴탑에서 엘조라는 이름의 래퍼로 활약했다. 지난 2017년 틴탑에서 탈퇴하며 배우로 전향할 것을 알렸다. 갑작스럽게 바뀐 그의 행보를 염려하던 팬들도 있었지만, 걱정이 무색하게 차근차근 연기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다.



SBS '딴따라', '녹두꽃', tvN '식샤를 합시다 3' 등 다양한 드라마의 조연으로 출연했으며 '스페셜 라이어', '은밀하게 위대하게', '그 여름, 동물원' 등 연극 무대에도 올랐다. 지난 2017년에는 영화 '절벽 위의 트럼펫' 주연을 맡았다.



병헌이 '미스터 기간제'에서 분한 안병호는 천명고에 사회적 배려자 전형으로 입학한 학생이자 손준재(신재휘)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하는 인물. 불안함이 서린 눈빛으로 학교폭력 피해자의 모습을 깊이 있게 그려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권소현은 포미닛 출신이다. 팀내 막내이자 귀여운 매력으로 사랑받았던 그는 지난 2016년 포미닛 해체 이후 배우의 길에 접어들었다. 



올해 다양한 작품들에 출연해 대중과 만난 권소현. 영화 '생일'에서는 살아 돌아왔다는 것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는 은빈 역을 맡았고,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파견직 신입 사원 하리라 역을 통해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천명고 방송부 부장이자 의리를 갖춘 서윤아를 연기한다. 자기주장이 확실하고 정의감이 투철한 서윤아는 천명고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데 힘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이준영은 유키스의 멤버이자 KBS2 '더 유닛'에서 남자 1위를 차지해 유앤비로도 활동했다. 아이돌 그룹 활동명은 준이다.



지난 2017년 인기를 끌었던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 고등학생 이수겸 역으로 출연해 눈도장을 찍은 이준영은 '미스터 기간제'에서 또 한 번 교복을 입었다. 모든 것이 완벽한 천명고 톱 클래스 유범진으로 분한 것.



이준영은 '미스터 기간제' 첫 방송 후반부, 기강제(윤균상)와 어둠 속에서 대치하는 장면을 시작으로 선악을 넘나드는 연기와 남다른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천명고 살인사건의 핵심적인 단서를 쥐고 있는 유범진을 앞으로 어떻게 표현해낼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또 이준영은 '미스터 기간제' 출연과 동시에 지난달 개막한 대형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 남자 주인공 단 역을 맡아 관객들과 만나는 중이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사진=OCN, TV리포트 DB

연예 '장기집권' 노을, 데뷔 17년 내공 증명한 1위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노을이 음원차트 1위 장기 집권으로 17년 내공을 보여줬다. 노을은 지난 7일 발매한 신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로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11일 동안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노을의 성공 비결은 대중의 니즈에 부합하는 음악이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듣기 편한 감성 발라드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을의 평소 음악적 색깔과 잘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라인 또한 계절적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면서 듣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멤버들의 귀가 정확히 대중들과 일치했다는 것도 이유다. 노을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좋았다"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음악이 대중의 입맛과 맞아 떨어지면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발매 당일부터 멜론, 지니뮤직,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노을은 “아직도 1위에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처음 노래를 듣고 멤버들끼리 무척 좋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 기세를 몰아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노을이 내린 밤’ 준비에 한창”이라며 “멤버들이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좋은 식습관을 통해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