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서지영, 분노 부르는 따귀 “딸 한소은 위해”

기사입력 2019.08.08 8:3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미스터 기간제’ 서지영이 안하무인 갑질로 안방극장에 분노를 유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한태라(한소은 분) 엄마 우은혜(서지영 분)가 교무실에 들이닥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스터 기간제’에서 한태라는 수업 중 불량한 태도와 교실 이탈 문제로 조미주(서윤아 분)에게 지적 받았다. 이 과정에서 조미주는 한태라를 다치게 했다. 그 이유로 우은혜가 교무실을 찾아갔다. 



우은혜는 “분필이나 잡는 손으로 내 딸 손을 다치게 했다”며 보상을 운운했고, 조미주는 항변했다. 이에 비서가 우은혜를 대신해 조미주의 뺨을 때렸다. 우은혜는 “입 다물고 비밀 지키며 살라”면서 경고하는 등 분위기를 살얼음판으로 만들었다. 결국 기강제(윤균상 분)가 나서면서 상황은 겨우 일단락됐다.



한바탕 교무실을 뒤집은 우은혜는 행정실장실로 향했다. 이태석(전석호 분)에게 운암대 투자를 철회하겠다고 선언했다. 한태라의 생기부를 완벽하게 관리하는 조건으로 투자를 약속 받았던 이태석은 당황했다. 그럼에도 우은혜의 결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에 우은혜의 갑질이 만든 결정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렇듯 서지영은 딸의 명문대 진학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극한의 이기주의와 축적된 부에서 비롯된 안하무인 갑질로 분노를 유발하는 우은혜 캐릭터를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우은혜는 정수아(정다은 분) 살인 사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 이에 이기주의에서 비롯된 우은혜의 행동이 향후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서지영은 ‘미스터 기간제’와 더불어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 출연 중이다. 오는 10월 13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벤허’ 무대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미스터 기간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