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자들이 꼽은 하반기 드라마 기대작 5

기사입력 2019.07.31 6:0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올 하반기, 드라마 시장의 경쟁은 치열할 전망이다. 스타 작가와 연출자, 톱스타를 전략으로 내세운 드라마들이 방영을 앞두고 있기 때문.  



관계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는 하반기 드라마 기대작은 뭐가 있을까. 관계자들의 의견을 모아 다섯 작품을 꼽아봤다. 





1. JTBC 새 금토 드라마 '멜로가 체질' - 오는 8월 9일 첫 방송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드라마. 영화 '스물'과 '극한 직업'을 통해 스타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이병헌 감독의 첫 미니시리즈로 업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관계자는 "캐릭터 구축에 강점이 있는 이병헌 감독이 극본에도 직접 참여해 작품에 대한 기대가 높다. 작품 및 캐릭터에 특화된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도 기대해볼 만하다"라고 밝혔다. 





2. JTBC 새 금토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 '초콜릿' 후속 편성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웹툰 원작 기반의 드라마. KBS 2TV '연애의 발견' '후아유-학교 2015' '구르미 그린 달빛'을 연출한 김성윤 PD가 JTBC에서 선보이는 첫 작품으로 기대감이 높다. 



박서준과 김다미, 유재명 등 캐스팅도 화려하다. 관계자는 "다소 연속극적인 구조를 갖고 있으나 뛰어난 완급 조절을 통해 이야기의 강약을 풀어나간 원작의 묘미를 어떻게 살리느냐가 관건이다"라고 말했다. 





3. tvN 새 금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가제) - 오는 9월 방송 예정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응답' 시리즈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성공시킨 이우정 작가와 신원호 PD가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병원을 배경으로 의사, 간호사, 환자 등 사람이 사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조정석, 유연석, 김대명 등 캐스팅도 믿을 만하다는 평을 얻고 있다. 



관계자는 "2010년대 드라마계에 '비전형성'이라는 획을 그은 이우정, 신원호 콤비의 신작으로, 자신들이 만든 허구의 세계에 시청자가 빠져드는 거리감을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능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며 "아직 많은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언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신뢰감을 준다"고 말했다. 





4. tvN 새 토일 드라마'사랑의 불시착'(가제) - 올 하반기 방송 예정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된 특급 장교 리정혁의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박지은 작가, 손예진, 현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관계자는 "현빈과 손예진의 캐스팅 조합에 박지은 작가의 집필, 두 말이 필요없을 것 같다. 특히 영화 '협상'에서의 호흡, 열애설에 휩싸일 만큼 실제로도 가까운 사이인 현빈과 손예진의 로맨스 연기여서 더욱 몰입감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5.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 오는 9월 방송 예정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드라마. '공블리' 공효진과 '여심 스틸러' 강하늘의 만남, KBS 2TV '쌈, 마이웨이' 임상춘 작가의 차기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관계자는 "로코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공효진과 강하늘의 제대 후 복귀작,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까지, 안 볼 수 없는 '꿀조합'이라고 생각한다. 올해 접한 대본 중 정말 최고로 재미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어썸이엔티, 앤유엔터테인먼트, 에이스팩토리, JTBC, tvN, TV리포트 DB

연예 구혜선·안재현 측 “이혼 안타까워, 허위 사실 유포는 선처 無”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구혜선·안재현의 이혼 문제로 난감한 상황에 놓인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되는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19일 오후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는 두 사람의 이별을 원치 않는 입장이었으나, 결국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협의 이혼)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로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또한 HB엔터는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지만,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특히 구혜선 안재현의 파경 이유 등을 두고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소속사는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및 악성 댓글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겠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앞선 18일 오전, 구혜선의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구혜선과 안재현의 불화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지만, 안재현이 이혼을 원한다는 주장이 담겼다. 이에 대해 구혜선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배우가 여러가지 문제로 결혼 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들이 협의 이혼 과정에 있음을 공개했다.이하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감사합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