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애 "아픔과 시련…연기는 숨 쉴 수 있는 공간"(인터뷰)

기사입력 2011.05.04 9:5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정민 기자] "내가 나를 편안하게 내려놓고 숨 쉴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 연기다. 힘든 시간들이 나를 깊이 있는 배우로 만들어줬다."



3일 오후 서울 압구정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김영애의 얼굴에는 여유가 만연했다. 지난달 28일 MBC TV 수목드라마 '로열 패밀리'가 끝난 뒤 공순호 회장을 훌훌 털어버리고 한결 가벼운 마음이다.



김영애는 "지난 3개월 동안 정말 정신없이 보냈다. 그러나 이렇게 많은 관심과 칭찬을 받을 줄 몰랐다. 내가 좋아하는 연기를 하고 이런 호응도 얻게 돼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 3개월의 강행군, 공순호를 떠나보내며…



'로열 패밀리'에서 김영애는 JK그룹의 최대주주로 철저하게 사업가적이고 냉철한 마인드를 가진 '철의 여인' 공순호 회장을 연기했다. 수많은 역경을 딛고 총수의 자리에 오르는 둘째 며느리 김인숙 역의 염정아와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그녀는 "공순호가 내 안에 들어올 때 목소리 톤과 자세, 눈을 다르게 한다"며 "항상 지시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연기하는데 에너지가 많이 필요했다. 또한 어떤 상대건 제압해야 했기 때문에 에너지가 배로 소모되고 힘들었던 것이 사실이다"고 털어놨다.



공순호 회장은 자식들의 결혼도 사업의 한 수단으로 여길 만큼 피도 눈물도 없는 캐릭터다. 김영애는 "아들이 죽은 와중에도 김인숙을 금치산자로 만들어 아들에 대한 친권을 빼앗는 모습을 보고 '이 사람들은 이렇게 살기도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감가는 부분도 있었다. 특히 고문 변호사 태혁(독고영재 분)에게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는 장면이 가슴에 와 닿았다고 전했다.



그녀는 "공순호 회장이 그간 얼마나 힘들고 외로웠을지 이해가 됐다. 공적인 관계를 떠나 기대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그것을 숨긴다. 나 역시 잘 드러내지 않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내 아들도 내가 강한 사람인 줄 안다. 빈틈을 들키고 싶지 않아 겉으로는 완벽하고 단단한 척하지만 속은 텅 비어있다"고 고백했다.



또한 "공순호 회장은 자신의 힘으로 기업을 일으켜 세우면서 남편의 보호보다 견제를 받고 살았다. 어떤 여자든 남편의 사랑을 받길 원한다. 그러나 돌아오는 것은 사랑이 아닌 견제와 외도다. 도저히 용서가 안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 김영애의 숨 쉴 수 있는 공간



그녀는 공순호 회장과 자신의 실제 삶이 닮은 부분에 대해 담담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아픈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두 차례 이혼의 아픔을 겪은 바 있다. 그리고 사업에 몸담으며 인생의 쓴맛을 보기도 했다.



그런 그녀를 다시 일어설 수 있게 해준 것은 바로 연기였다. "연기는 내가 사는 이유다. 첫 번째 결혼 후 힘들었다. 유일하게 내가 나를 편안하게 내려놓고 숨 쉴 수 있는 공간이 연기였다. 그런 어려운 시간들이 나를 깊이 있는 배우로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육체적인 힘듦도 잊을 수 있었다. "내가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곳이기 때문에 육체적인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다"는 그녀는 "내가 역할에 몰입해 연기를 해냈을 때의 기분은 정말 황홀하다. 가끔 신이 들린 것 같은 순간이 있다. 완전히 내가 다른 사람이 돼 있다"고 연기의 쾌감을 설명했다.



이에 연기에 대한 열정도 식을 줄 모른다. 첫 연기를 시작한 후 40년이 지난 지금도 신인 같은 마음이라고 한다. 욕심도 많다. 그녀는 "사랑도, 사업도 다 엉성하게 했다. 그래서 더욱더 연기 하나 만큼은 잘하고 싶다"며 "배우가 된 것은 인생 최고의 행복"이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박정민 기자 jsjm@tvreport.co.kr / 사진=이새롬 기자

연예 김경진 "♥전수민과 결혼, 2세 위해 좋은 선택…지상렬 형도 축복"[직격 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모델 전수민과 6월 27일 결혼하는 소감을 밝혔다.김경진은 25일 TV리포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수민과의 결혼에 대해 "많이 축복해주셔서 감사하다. 예쁘게 잘 살고 싶다"면서 "2세를 위해서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목구비는 몰라도 키는 클 것 같다"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그는 "여자친구가 되게 착하고, 성격이 좋다"면서 "(지)상렬이 형도 몇 번 만났는데, 제수씨 좋다고 꼭 잡으라고 해주셨다"고 덧붙였다.김경진은 전수민과의 만남에 대해서 "LJ 형과 지인들 모임에서 만났다. 눈에 띄게 예뻐서 밥 한 번 먹자고 했고, 친해져서 결혼하게 됐다"면서 "1년 반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프러포즈는 아직 안했다고 하면서 쑥스러워했다.이어 그는 "화보는 5월에 찍고, 다음달에 결혼식 사회, 축가를 알아보러 다닐 예정이다. 상렬이 형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김경진과 전수민은 1년 6개월 간 교제했으며, 오는 6울 27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경진은 2007년 MBC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일밤', '개그야'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는 배우로도 활동하며, MBC '왕은 사랑한다', 웹드라마 '어바웃 러브', '질풍기획' 등에 출연했다. '개가수'로 앨범도 냈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김경진TV'를 운영 중이다.전수민은 2008년 제인송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데뷔했으며,서울컬렉션 송자인, 준지, 진태옥, 디올, 루이비통 등의 패션쇼에도 출연했다. 필라테스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전수민 인스타그램
연예 어디에 있든 변함없는, 한예리 [화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한예리의 색다른 매력을 화보에서 뽐냈다.25일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한예리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한예리는 촬영 내내 장난스럽고 유쾌한 표정과 장난기 넘치는 포즈를 뽐내며 반전 매력을 가득 담은 화보를 완성했다.최근 첫 할리우드 주연작 ‘미나리’로 미국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비롯해 2관왕을 수상한 한예리는 이에 대해 “작년 여름 미국에서 영화를 찍으면서 배우, 스태프들과 가족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친해졌다. 촬영을 마치면 다 같이 저녁식사를 하고 하루를 정리했는데, 그런 시간이 차곡차곡 쌓여서 우리 영화에 좋은 기운으로 남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이번 작품을 통해 활동 영역을 넓힌 한예리는 “세계가 하나라는 사실을 좀 더 실감했고, 환경이 바뀐다고 해서 그 사람의 본성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도 깨달았다”라며 “이 영화를 찍으면서 ‘어디에 있든 나는 변함없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라며 새로운 경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또한 한예리는 “‘미나리’에서 엄마 역할을 연기한 것처럼, 폭넓게 오가면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고 싶다. 할 수 있는 게 더 늘어났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한을 두지 않으려 한다”라며 “새로운 역할이 주어졌다는 건 사람들이 저한테서 그런 모습이나 가능성을 봤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마지막으로 한예리는 “많은 분들이 드라마 ‘청춘시대’에서 연기한 진명처럼 내가 진중하고 단호하거나 흐트러짐이 없을 거라 생각하더라. 그런 이미지를 깨고 싶다”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한예리 주연의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미국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렸으며, 지난 1월에 열린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했다.한예리의 반전 매력이 가득 담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지큐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