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춘추전국` 속 빛나는 `개콘`의 효자코너들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개그춘추전국` 속 빛나는 `개콘`의 효자코너들

요즘처럼 개그 프로그램의 경쟁이 치열한 때도 없었던 것 같다.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이 새코너들로 재정비하고 시청률 잡기에 가속을 내고있는 상황에서 MBC ‘개그야’ 역시 간판 개그 프로그램의 대열에 합류하기 위해 발벗고 나서 인기몰이에 한창이다.

9일 인기 코너였던 ‘고음불가’를 내리면서 시작된 ‘개그콘서트’의 변신도 이들의 경쟁에 단단히 한 몫하고 있다. ‘한물 간’ 코너들을 물리고 대대적인 새단장에 돌입한 ‘개그콘서트’가 신선한 코너들을 대거 선보이며 호평을 얻어내고 있는 것이다.

새롭게 떠오른 인기 효자코너로는 ‘오빠’ ‘깐깐한 권위원’이 대표적이다.

‘오빠’에는 김기열과 ‘고음불가’ 멤버였던 변기수가 등장한다. 변기수는 동대문 의류매장 직원으로 끊임없이 “오빠~ 오빠오빠”를 외쳐대며 호객행위를 하고 ‘마르지 않는 샘’ 같은 입담을 펼쳐 황당한 물건을 판다.

자칫 상인들의 이미지가 왜곡되는 것은 아닐까 우려 되지만, 판매자와 고객간의 의견 출동 상황은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이어서 공감을 자아내기엔 충분하다.

그런가하면 ‘깐깐한 권위원’은 신선한 아이디어로 시청자들의 인기 코너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자사의 또 다른 개그프로 ‘개그 사냥’에서 첫 선을 보인 이 코너는 많은 이들의 호평을 등에 업고 ‘개그콘서트’ 무대로 승격돼 옮겨졌다.

중부대 연영과 출신의 권재관이 연기하는 ‘권위원’ 캐릭터가 압권이다. “시청자들이 입장에서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는 심사위원이 ‘프로그램을 깐깐하게 심의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극단적인’ 설정이 관람 포인트. 다음은 권위원이 ‘사랑과 전쟁-부부 클리닉’이란 프로그램을 심의하는 과정이다.

바람을 핀 아내로 인해 부부는 결국 이혼 법정에 섰다. 신구(‘사랑과 전쟁’ 실제 출연자)동생 ‘황구’가 중재에 나선 상황. 부부는 법정에서도 여전히 티격태격이다.

이에 황구가 “조용조용! 법정에서 뭐하는 겁니까, 부부라는 것은...”하고 타이르자, 여지없이 권위원의 호통이 이어진다.

“캇트! 김피디 지금 뭐하는 거야! 리얼리티가 뚝 떨어지잖아! 이혼율 세계 1위가 자랑거리야? 황구 선생님이 말을 너무 나긋나긋하게 하니까 여기오는 사람들이 기어올라 이혼을 밥먹듯이 하는거라구! 좀 강하고 임팩트 있게 하란 말야!!”

결국 권위원의 지시대로 뒤바뀐 상황이 코믹하고 통쾌하게 펼쳐진다. 판사였던 황구는 순식간에 ‘조폭’분위기로 탈바꿈한다.

이혼 하겠다 소란을 피우는 부부에게 “이혼을 할거였으면 결혼을 하지 말았어야지~” 어르다, “당장 말해! 살거야 말거야! 껌을 확 씹어불라니까!!” 협박하다, 결국 부부의 극적 화해(?)를 받아낸다.

끝으로 이어지는 권위원의 소감이 이 코너의 캐치 프레이즈이자 `개그콘서트`의 모토다.

“그렇지! 이렇게 만들란 말이야~ 방송을 만들때는 시청자 입장에서!!"

과연, 계속해서 시청자들의 입장을 생각한 프로그램으로 이어질지 지켜볼 대목. 어쨋거나 시청자들로선 볼거리 많은 개그 프로그램들이 반가운 것만은 확실하다.

(사진 = ‘개그콘서트’ 새코너 ‘깐깐한 권위원’(위)과 `오빠`, 방송장면)[TV리포트 윤현수 기자]vortex7231@yaho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