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포도밭 그 사나이`서 또 연기력 논란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윤은혜 `포도밭 그 사나이`서 또 연기력 논란
KBS2 새 월화미니시리즈 `포도밭 그 사나이`가 24일 첫 방송 된 가운데 여주인공 지현 역으로 출연한 윤은혜의 연기가 또다시 논란을 낳고 있다.

윤은혜는 MBC 드라마 `궁`의 성공과 함께 스타급 연기자로 주가상승 했지만 연기력 면에선 좀처럼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한 것이 사실. `궁`의 캐릭터 채경의 경우, 윤은혜 특유의 발랄하고 털털한 매력과 맞아 떨어지며 이미지가 연기력을 상쇄시켜주었던 면이 적지 않았다.

새로 선보인 `포도밭 그 사나이`의 캐릭터 역시 채경과 많이 다르지 않다. 돈, 배경, 학벌, 직업 어느 것 하나 별 볼일 없는 `평범녀`로 `사고뭉치`라는 덤이 붙었다. 물론 패션디자이너로 탁월한 재능이 있지만 시기하는 상사때문에 그마저도 여의치 않다. 하지만 발랄하고 순수한 면을 지녔단 점에서 캐릭터는 채경과 맥을 같이 한다.

첫 방송 후, 시청자들은 윤은혜의 연기력이 `궁` 출연 당시 지적받았던 문제점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데다 채경과 지현 캐릭터의 차별성을 뚜렷이 드러내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한 시청자는 "왜 지적받았던 발음은 제자리인지 모르겠다"며 "부족한 점 열심히 노력해서 메워 나갔을 거라 믿었는데 별반 다르지 않은 모습에 많이 안타까웠다"고 아쉬워했다. 판에 박힌 비슷한 표정과 발음은 실망스러웠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시청자는 "시트콤 식의 설렁설렁한 연기 좋지 않다"며 “같은 코믹이라 해도 삼순이는 얼마나 몰입이 잘 됐냐"며 불만스러워 했다. "좀더 발전된 연기력을 원했는데 궁이랑 똑 같다"는 의견도 올라왔다.

반면, 윤은혜의 연기에 일단 만족한다는 의견도 보였다. `다른 드라마를 봐도 여주인공들이 썩 잘한다는 생각은 안 들었다`는 한 시청자는 "좀 꽉 찬 느낌은 안 났지만 일단 맡은 바 연기는 해낸 것 같다. 그 연기에 딱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젊은 연기자의 연기력 부족이 꼭 윤은혜 만의 문제는 아니란 이야기.

이렇듯 윤은혜에게 보내는 시청자들의 애정 어린 지적은 이제 첫 회를 시작한 ‘포도밭 그 사나이’의 앞으로 전개를 기대하는 마음에서라 할 수 있을 터.

윤은혜가 앞으로 어떻게`궁`과 차별화된 매력으로 지현 캐릭터를 빚어내줄지, 또한 연기력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만한 연기발전을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KBS 제공) [TV리포트 하수나 기자]mongz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