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불후의 명곡2', 엇갈린 시청자 반응…'신선' vs '표절'

기사입력 2011.06.04 8:42 PM
베일 벗은 '불후의 명곡2', 엇갈린 시청자 반응…'신선' vs '표절'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아이돌 가수들을 다시 보게 됐다. 신선했다" vs "'나가수'를 그대로 따라한 것 같다"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불후의 명곡2'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그러나 해당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시청자들이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4일 첫 방송된 KBS 2TV '자유선언 토요일-불후의 명곡2'에서는 가수 아이유, 슈퍼주니어 예성, 시스타 효린, 2AM 창민, 비스트 요섭, 샤이니 종현이 출연해 전설의 가수 심수봉의 히트곡을 각각 선택해 1차와 최종 경합을 벌였다.

이날 1차 경합에서는 출연 가수들이 '나를 가수로 만들어 준 노래'라는 주제를 가지고 각자가 선곡한 노래로 경합을 벌였다. 아이유는 토이의 '좋은 사람'을, 요섭은 라디의 '엄마'를, 예성은 신성우의 '서시'를, 창민은 김건모의 '첫인상'을, 효린은 카니발의 '거위의 꿈'을, 종현은 박선주의 '귀로'를 각각 선택해 불렀다.

1차 경합 결과 요섭 창민 종현이 공동 1위를 차지했고, 예성이 4위 효린이 5위, 그리고 아이유가 굴욕의 꼴찌를 기록했다.

이어진 최종 경합에서는 1차 경합의 결과에 따라 첫번째 전설의 가수로 선정된 가수 심수봉의 히트곡들을 선택해 대결을 펼쳤다.

예성은 '사랑밖에 난 몰라', 창민은 '여자이니까', 요섭은 '미워요', 종현은 '백만송이 장미', 효린은 '그때 그 사람', 아이유는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각각 선택했고, 일주일간 편곡과 노래 연습을 해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MBC TV '나는 가수다'와 유사한 편집 방식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가수들이 무대에 오르기 전 긴장된 소감을 밝히는 모습이나, 노래를 선정하게 된 이유를 전하는 인터뷰 장면 등은 '나가수'와 비슷하다는 인상을 남겼다.

한 시청자는 게시판에 "방송을 보는 내내 '나가수'를 보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인터뷰 모습도 그렇고, 무대에 오르는 가수들의 긴장된 모습, 그리고 대기실에서 다른 가수들의 무대를 초조하게 지켜보는 모습까지 완전 판박이 같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나 아이돌 가수들에 대한 고정관념을 깰 수 있어서 좋았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 시청자는 "아이돌 가수들의 가창력에 대해 그리 큰 기대감을 갖고 있지 않았는데, 오늘 방송 덕분에 (이이돌 가수들을) 다시 보게 됐다. 굉장히 신선한 느낌을 받았고, 특히 탈락자를 선정하는 방식이 매우 독특했다"고 전했다.

'불후의 명곡2'는 기존 전설로 명명된 선배 가수의 노래를 아이돌 가수들이 재해석 한다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따라서 여타 서바이벌 프로그램들과는 그 성격이 조금 다르다. 현재까지 첫 회가 방영된 상황에서 앞으로 시청자들로부터 어떤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2' 화면 캡처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