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갑`, `미인본색`....`개그야` 확 달라졌네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박원갑`, `미인본색`....`개그야` 확 달라졌네
MBC 인기 개그 프로그램 `개그야`가 6일 방송에서 새 코너들을 대거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선 `미인본색` `선생 박원갑` `신 인생극장` `신종토크 곰팡이` `킬리만자로의 걔`가 시청자들에게 첫 인사를 했다. 인기 코너인 `주연아` `사모님` `크레이지`등을 제외한 거의 모든 코너가 바뀐 셈.

`미인본색`은 기존 `라이벌 뉴스`의 김세아와 이경애가 주인공을 맡아 또 한번 호흡을 맞췄다. 현대판 기생들의 `맞수 대결`.

한복을 우아하게 차려입은 두 기생이 디스코 음악에 맞춰 탬버린을 흔들거나, 코믹 가요를 부르며 개인기를 펼친다. 이 때, 과장된 액션과 기대이상의 노래 실력이 웃음 포인트. `라이벌 뉴스`와 형식은 크게 다르지 않다.

`선생 박원갑`은 영화 `무인 곽원갑`에서 제목을 따왔지만 내용은 `화산고`에 가깝다.

학원폭력이 법으로 금지돼 무법천하가 된 학교에 `무인 박원갑 선생`이 나타나 질서를 잡는다는 줄거리. 김한배 문규박 이종호가 연기하는 세 명의 `불량학생`과 `박원갑`을 맡은 박재석의 환상 액션이 볼거리다.

`신 인생극장`은 과거 이휘재가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인생극장` 스타일의 상황극.

사회자 이상화가 한 사건에 대해 예측 가능한 선택사항을 알려주면, 홍성기가 계속 엉뚱한 선택을 해서 웃음을 유발하는 형식. 아무도 예상 못한 반전이 폭소의 키다.

여기에 `킬리만자로의 걔` 나 `신종토크 곰~팡이`는 개성있는 제목과 깔끔한 아이디어로 무장하고 있다.

먼저 `킬리만자로의 걔`는 고명환과 전환규가 무사로 분하는 `시대극`.

두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이름대로` 행동해야 하는 김완기의 고군분투기가 웃긴다. 예컨대, "구르는 돌이 누구냐"고 물으면 김완기는 영락없이 `구르는 돌`이 되어 바닥을 데굴데굴 굴러다녀야 한다. 한마디로 `이름이 사람잡는` 상황인 셈.

`신종토크 곰~팡이`는 곰과 사람이 토크를 벌인다는 설정. `라이벌 뉴스`의 `나기자` 나상규가 곰을 연기하고, 노평래와 김한배가 각각 MC와 조련사 역을 맡았다. 나상규의 곰 연기와 스토리 속의 약간의 해학이 돋보이는 꽁트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새 코너들이 재미있었다"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일부선 "프로그램의 발전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첫 방송에 나온 미흡함을 지적하는 의견도 눈에 띄었다. 새롭게 단장한 `개그야`가 얼마만큼 사랑을 받을지 관심이다.

(사진 = 좌로부터 `개그야` 새코너 `미인본색` `선생 박원갑` `신 인생극장` `킬리만자로의 걔` `신종토크 곰~팡이`)[TV 리포트 이제련 기자]carrot_10@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