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서진 `연인` 수목극 양강체제 균열?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김정은-이서진 `연인` 수목극 양강체제 균열?
`파리의 연인` `프라하의 연인`을 이은 연인시리즈 3탄 SBS`연인`이 수목드라마 전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현재 수목극 전장엔 하지원 주연의 KBS2 `황진이`와 고현정의 MBC `여우야 뭐하니`가 수목극 1위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 이에 새로 가세하는 `연인`이 탑스타들이 포진된 수목극에 균열을 일으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인`은 이만희씨의 희곡 `돌아서서 떠나라`를 각색한 작품으로 이미 박신양, 전도연 주연의 `약속`이란 영화로 영상화된 바 있다.

일류대를 졸업한 잘나가는 성형외과의 미주와 고등학교도 졸업못한 깡패 두목 강재의 사랑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가슴 시리게 담아낸다. 여기에 재력, 학벌, 외모를 겸비한 백은건설 대표이사 세연과 강재에게 지고지순한 사랑을 바치는 가련한 여자 유진의 사랑이 가세한다.

이미 걸출한 히트작을 낸 스타 PD와 작가의 작품이란 점 외에도 출연자들의 면모 또한 눈길을 끌만 하다.

미주 역에 `파리의 연인`에서 신우철 김은숙 작가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김정은이, 깡패 두목 강재 역엔 `프리즈`에서 뱀파이어 역할을 맡았던 이서진이 분한다. 또한 강재와 사랑을 대결을 벌이는 세연 역엔 정찬이, 유진 역엔 김규리가 출연한다.

이밖에 박인환이 미주의 아버지이자 귀여운(?) 목사님으로, 강재와 두터운 의리를 나누는 상택역엔 이기영이 출연한다. 백은 건설 회장이자 전직 조직보스 강회장은 최일화가, 강재를 제거할 계획을 세우는 조직 실력자 창배 역은 김뢰하가 맡았다.

`연인`이 `파리의 연인` `프라하의 연인`의 인기를 재현하며 수목드라마 전장에 지각변동을 가져올지 주목된다. 이 프로그램은 8일 첫방송 된다.

(사진=SBS제공)[TV리포트 하수나 기자]mongz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