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화` 명대사 명장면 셋 `가슴 짜릿`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유리화` 명대사 명장면 셋 `가슴 짜릿`
"오늘은 아무것도 안 맡길게요. 그냥 다시보고 싶은 내 마음을 맡길게요"

SBS `유리화`가 인기몰이를 시작했다. 인상 깊은 대사와 인상 깊은 장면이 드라마 특유의 흡입력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의 가슴 한 켠에 긴 여운을 남기고 있다. 특히 여기에 이동건의 매력이 더해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날 하이라이트 3장면.

8일 동주(이동건 분)가 지수(김하늘 분)에게 마음을 표현하면서 극이 한층 흥미로워졌다. 어렸을 적 친구인 두 사람이 서로를 알아보지 못하는 상태. 동주는 바로 앞에 있는 지수가 바로 그토록 보고싶은 옛 친구이란 점을 모른 채, 사랑에 빠져버린다.

첫 번째 하이라이트는 다시만난 지수를 보며 동주가 서운했던 감정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그런 것 알아요? 한 줄의 글을 쓰면서 가슴이 뛰고 한 통의 전화를 받으면서 가슴이 터질 것 같고... 한 사람과 약속을 기다리면서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은 그런 기분요."

아직 어떨떨한 지수. 그러나 동주는 호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적극적으로 대시한다. 두 번째 하이라이트는 동주가 지수를 다시 만나자며 약속하는 장면. 맡긴 시계 때문에 지수를 다시 만나게 된 동주는 헤어짐을 못내 아쉬워 다음 약속을 정한다.

버스에 탄 지수를 차창 밖에서 바라보며, 출발한 버스와 함께 달려가며, 한 대사가 바로 `마음을 맡긴다`는 명 대사였다.

세 번째는 마지막 신. 지수를 만나려는 찰나, 지수의 남친 기태(김성수 분)가 지수를 데려가버리는 모습을 지켜보는 동주의 표정이다. 갑자기 발생한 상황에 당황하며 분노를 머금은 동주의 이글거리는 눈빛은 쏟아지는 빗물과 뒤엉켜,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을 강하게 각인 시켰다.

이같은 명장면 명대사에 시청자들은 큰 호응을 보내는 한편, 이동건 팬들은 `숨 넘어간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이 드라마에 쏠릴 관심은 앞으로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TV리포트 임대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