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 “동방신기 아류? 우리만의 색깔 낼 것”(인터뷰)

기사입력 2011.07.15 8:4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표재민 기자] 세계적인 음반회사 소니뮤직이 기획에 참여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데뷔 전부터 주목을 받은 남성 아이돌그룹이 있다.



이들은 발라드 댄스 힙합, 심지어 아카펠라까지 소화한다. 어딘지 2003년 데뷔한 인기 정상의 아이돌그룹 동방신기와 비슷한 면모가 많다. 동방신기는 아카펠라 댄스 그룹이라는 이름으로 진화형 아이돌의 시작을 알렸다.



여기 또 다른 진화형 아이돌을 꿈꾸는 이들이 있다. 남성 아이돌그룹 히트(HITT)는 지난 6일 데뷔 음반 ‘히어 이즈 더 톱(Here Is The Top)’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굿나잇(Good night)’으로 활동하고 있다.



히트는 ‘히어 이즈 더 톱(Here Is The Top)’의 약자다. '우리가 서있는 곳이 정상'이라는 의미로 가요계 정상에 오르기까지 노력하겠다는 이들의 의지가 묻어난다.



리더이자 보컬 하용(24, 지하용)을 필두로 보컬 현준(22, 조현준), 리드보컬 준택(22, 오준택), 보컬 우람(21, 김우람), 랩 재훈(20, 성재훈), 보컬 호원(19, 최호원)으로 구성돼 있다. 멤버 6명 중 1명을 제외하고 모두 보컬을 소화할 정도로 가창력 하나는 그 어느 아이돌그룹보다 뛰어나다.



◆그토록 바라던 첫 무대, 감격의 눈물



히트는 평균 2년 반 정도의 연습생 생활을 거친 후 가수로 데뷔했다. 수많은 연습생들 가운데 역경을 이겨낸 이들은 소수. 그 중에서도 히트가 나왔다. 현준은 “첫 무대가 MTV ‘더 쇼’였는데 멤버들에게 고마워서 눈물을 흘렸다”며 “끝까지 살아남아서 함께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고마웠다”고 감격의 순간을 떠올렸다.



재훈 역시 눈물을 피해갈 수 없었다. 당시 ‘더 쇼’는 야외에서 진행됐고 무대 바닥이 미끄러웠다. 재훈은 “실수할까봐 긴장을 했더니 다리에 쥐가 났다”고 아찔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는 “모두 바닥에 신경을 쓰느라 쩔쩔 맸다”며 “퇴장할 때까지 긴장해서 서로 아무 말 없다가 긴장이 풀리니까 모두들 울었다”고 덧붙였다.



그토록 바라던 첫 무대였다. 데뷔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준택은 “휴대전화가 없어서 일단 주위 반응을 알 수가 없다”며 “그래도 우리에 대한 기사를 보면 악성댓글도 있는데 관심을 받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 또 팬들의 응원글을 보면 힘이 난다”고 미소를 지었다.



호원은 “팬들이 연습실 앞에 찾아올 때마다 신기하다”며 “우리끼리 ‘누구야? 왜 말 걸지?’라고 어리둥절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하용은 “아침 일찍부터 오셔서 밤늦게까지 팬들이 있으니까 죄송스럽기도 하다”고 고마우면서도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라이브 굴욕 없는 실력파 아이돌



히트는 지난 8일 KBS 2TV ‘뮤직뱅크’를 통해 지상파 방송 음악프로그램 신고식을 치렀다. 방송 후 인터넷 게시판에는 히트의 라이브 실력에 감탄하는 글들이 쏟아졌다. 재훈은 ‘준비된 아이돌’이라는 음악 팬들의 칭찬에 대해 “선의의 경쟁을 했기 때문에 우리는 서로가 서로의 실력을 믿는다”며 “누구보다도 연습을 열심히 한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발라드 댄스 힙합 아카펠라 등 다양한 음악을 할 수 있다. 하용은 “주력으로 하고 있는 건 댄스지만 가장 자신 있는 건 발라드와 아카펠라다”며 “멤버 개개인이 모든 음악을 잘 할 수 있게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래퍼 재훈은 이번 음반 전곡의 랩메이킹(Rap Making)을 담당했다. 재훈은 “원래 어렸을 때부터 시를 쓰는 것을 좋아했다”며 “노래를 들으면서 생각하는 가사가 있으면 공책과 휴대전화에 적었다. 이번 음반을 준비하면서 랩 실력이 더 발전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동방신기는 롤모델...아류로 남지 않겠다



히트의 롤모델(Role model)은 동방신기다. 호원은 “동방신기 선배들은 가창력, 댄스 모두 우수하다”며 “본받고 싶은 롤모델이다”고 말했다. 하용 역시 “동방신기 선배들은 우리가 나아갈 방향이자 목표다”면서도 “동방신기 아류가 아닌 선배들이 하지 않았던 것도 하면서 우리만의 색깔을 낼 것”이라고 꿈을 밝혔다.



재훈도 “제2의 OO팀이 아닌 히트로 불리고 싶다”며 “따라가는 것만이 아닌 우리 스타일을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소망을 말했다.



현재 아이돌 시장은 포화상태다. 셀 수도 없을 정도로 많은 아이돌그룹이 정상에 서기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땀을 흘리고 있다. 히트만의 색깔이 중요한 이유다.



우람은 “한국에만 있기에는 정말 아까운 그룹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호원도 “가창력과 댄스를 완벽히 하는 발전형 아이돌로 불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현준은 “높은 자리에 올라가더라도 초심을 잃지 않는 그룹이 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표재민 기자 jmpyo@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현성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것” [TV리포트=박귀임 기자]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현성이 한층 성장한 실습생의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즌1을 마무리한 가운데 “항상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한 작품이라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배현성은 29일 오전 소속사 어썸이엔티를 통해 “율제병원에서 교수님들에게 많이 배운 홍도처럼 저도 선배님들과 스태프들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금 부족하지만 열심히 배우고 노력하는 홍도를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모습,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마지막 회에서 배현성은 조금씩 성장하는 실습생 장홍도의 모습을 성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었다. 매번 교수들과 선배들의 질문에 엉뚱한 대답을 하기 일쑤였던 장홍도였으나 마지막엔 달랐다. 외래 진료 시 이익준(조정석 분)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던 장홍도는 다시 기회가 왔을 때 공부한 내용을 막힘없이 답해 칭찬받은 것. 실습생에서 의사로 성장할 장홍도의 미래를 기대케 했다.배현성은 쌍둥이 남매 홍도와 윤복(조이현 분)의 첫 등장 장면부터 실제 실습생과 같은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주목 받았다. 티 없이 해맑은 얼굴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하기도 했다. 특히 조이현과의 쌍둥이 케미스트리는 교수 5인방(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99즈’ 못지않은 화제를 낳으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장홍도와 함께 성장하며 풋풋한 매력을 선보인 특급 신예 배현성이 앞으로 보여줄 활동에 기대가 모아진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어썸이엔티
연예 "그날 밤, 모든 것이 변했다"...'사라진 시간', 기묘한 사건의 시작 [TV리포트=김민주 기자] 배우 정진영의 감독 데뷔작 영화 '사라진 시간'이 예측할 수 없는 기묘한 사건의 시작을 예고했다.29일 '사라진 시간' 측은 미스터리한 사건이 담긴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예고편은 화재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어느 시골 마을을 찾아온 형사 형구(조진웅 분)의 등장으로 시작된다. 형구는 외지인 부부 수혁(배수빈 분)과 이영(차수연 분)이 그들의 집 안 철창에 갇혀 질식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무언가를 감추고 있는 마을 사람들의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후 단서 추적에 나선다. 그러던 어느 날, 화재 사건이 일어난 집에서 깨어난 형구는 집도, 가족도, 직업도 기억하는 모든 것이 하루 아침에 사라진 충격적인 상황에 빠지게 된다. 이어 "그날 밤, 모든 것이 변했다. 반드시 찾아야만 한다"는 카피와 함께 자신의 삶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형구의 모습이 펼쳐져 본편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미스터리 작품 '사라진 시간'은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연예 ‘놀면 뭐하니?’ 유재석X이효리X비, 혼성그룹 확정…“추가 멤버 영입 고려” [공식]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가수 이효리, 그리고 비가 혼성그룹을 확정 짓고 올 여름 컴백을 확정한 가운데, 추가 멤버 영입에 대한 가능성도 알렸다. MBC ‘놀면 뭐하니?’ 측은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그룹은 여전히 퍼즐을 맞춰가는 과정이며, 추가 멤버 영입 등은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놀면 뭐하니?’는 일찌감치 올여름 틈새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 주요 차트 순위권에서 자취를 감췄던 댄스 장르 도전을 선언한 바 있다. 1990년대와 2000년대 감성을 자극하는 써머송과 혼성 그룹 제작을 예고해 연일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해당 방송 후 유재석, 이효리, 비가 한 팀으로 무대에 서는 장면을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염원이 이어지면서 ‘놀면 뭐하니?’ 혼성 그룹을 향한 기대감이 더욱 치솟은 상황이다.이런 가운데 오는 30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과 이효리, 비가 한 팀을 결성하는 역사적인 장면이 공개된다. ‘놀면 뭐하니?’ 측에 따르면 유재석은 음악 분야에서는 댄스팀부터 남성 듀엣까지 다 장르를 경험한 전도유망한 연습생이다. 팀 내 역할은 베일에 가려진 상황이지만, 여러 장르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듀싱 능력을 기르고 있다는 소문이다. 이효리는 메인 보컬과 센터, 비는 팀 내 열정과 꾸러기 매력을 담당한다.‘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