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애기씨` 이다해 애틋한 사랑고백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헬로 애기씨` 이다해 애틋한 사랑고백
" 나도 좋아해요..."

[TV리포트]이다해의 극적인 사랑고백이 KBS2 `헬로 애기씨`팬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지난 주 동규(이지훈)의 이별선언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던 극 전개가 7일 방송에서 종갓집 애기씨 수하(이다해)의 고백으로 급반전을 이뤘다.

동규는 할아버지가 의식불명인 상황에서 수하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동규가 등을 돌리자 수하는 그제야 그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깨달았다. 밤늦게 동규의 집 앞에서 기다리던 수하는 술 취해 돌아오는 동규에게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나도 황동규씨 좋아해요. 아주 많이 많이 좋아한다구요. 나두..."

그동안 동규 혼자만 좋아하는 속내를 보였던터라 수하의 고백은 그를 놀라게 했다. 동규의 굳은 마음은 수하의 고백에 버티지 못하고 무너졌다. 이어 사랑을 확인한 두 사람의 설레는 키스가 전파를 타며 팬들의 이목을 붙잡았다.

시청자들은 처음으로 애틋한 키스를 나누는 수하와 동규의 모습에 호응하며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한 시청자는 "두 사람이 사랑을 확인해서 너무 좋았다"며 "애기씨와 동규가 결혼에 골인해서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는 해피엔딩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달았다.

한편, 이들의 사랑확인 장면은 뜻밖의 상황을 부르며 마지막 회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술 취한 동규와 애기씨가 함께 밤을 보냈고 두 사람의 다정한 장면을 병원에서 퇴원한 동규 할아버지가 목격한 것. 동규는 아예 수하와 결혼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동규할아버지의 반응이 이들을 놀라게 했다. 수하의 집안과 갈등이 많은 동규 할아버지는 그녀에게 가문과 종택 화안당을 포기하겠다는 각서를 쓰면 결혼을 허락하겠다고 조건을 붙였다.



마지막 회를 남기고 있는 가운데 수하와 동규가 어떤 방법으로 그들의 사랑을 이뤄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방송화면중)[하수나 기자 mongz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