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시절 옥주현 `차인표와의 인연`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중학생 시절 옥주현 `차인표와의 인연`
[TV리포트] 가수에서 MC, 뮤지컬 배우로 영역확장중인 옥주현이 배우 차인표와의 특이한 인연을 공개했다.

옥주현은 8일 KBS ‘상상플러스’ 초대손님으로 출연해 스타와 팬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중학생 시절, 좋아했던 차인표씨의 넥타이를 당겨 본 적이 있다”고 했다.

사연인 즉, 차인표가 출세작 ‘사랑은 그대 품안에’로 인기 급상승중이던 시절이었다. 옥주현이 살던 동네에 위치한 백화점에 차인표가 상대역이었던 지금의 아내 신애라와 사인회를 온 것.

옥주현은 “먼발치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좋았는데, 팬들이 차인표씨를 붙잡고 난리법석을 떠니까, 나도 뭔가 해야 될 것 같아 넥타이를 잡아 당겼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누구는 머리를 잡아당기고 그랬는데, 그건 너무 아플 것 같아 넥타이를 잡아 당겼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군중심리에 자신도 모르게 나온 행동이었다는 말.

“데뷔후 차인표씨에게 이야기 해 본적 있냐”는 MC들의 질문엔 “처음으로 이야기 하는 것 같다”며 “그땐 죄송하게 됐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옥주현은 자신이 ‘핑클’의 첫 번째 멤버였다는 사실과 현재 타 그룹의 멤버로 유명인이 된 여가수들이 과거 `핑클`의 멤버로 영입된 적 있다고 밝혀 흥미를 돋웠다.

(사진 = 방송장면) [최정윤 기자 / boo100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