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기성용과 전화통화 “안 그래도 어젯밤에..” 화들짝

기사입력 2011.10.20 1:55 AM
박규리, 기성용과 전화통화 “안 그래도 어젯밤에..” 화들짝

[TV리포트] 카라 박규리와 축구선수 기성용의 친분이 공개돼 화제다. 

19일 방송된 MBC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인지도 체크를 위한 전화미션에 나선 박규리가 슈퍼주니어 신동의 뒤를 잇는 다음 타자로 기성용을 택했다. 

기대 속에 기성용에게 전화를 걸은 박규리는 인사와 함께 “안 그래도 어제 나온 거”라며 다짜고짜 사적인 얘기를 꺼내는 기성용으로 인해 화들짝 놀랐다. 재빨리 “잠시만”을 외치는 것으로 기성용의 입을 막았다. 

미션 성공 후 기성용은 “아까 무슨 얘기를 하려 했나? 어젯밤에 뭘 했다는 건가?”라는 짓궂은 질문에 “(카라가 나온) ‘인기가요’를 다운 받았었다”라고 답했다. “박규리와 굉장히 친한 거 같다”라는 질문에는 “친하다”라고 답했다. 

기성용과의 전화통화에 김구라는 “골 넣으면 세리모니로 턱 세리모니 같은 걸 하면 국민들이 좋아할 것”이라며 “원숭이 세리모니도 좋지만 턱 세리모니나 ‘최고에요’ 이런 거 부탁한다”라고 자신을 어필해 출연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한편 1시간 편성으로 꾸며진 이날 ‘라디오스타’에서는 아나운서 최일구가 ‘뿌잉뿌잉’으로 오프닝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사진 = MBC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