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늑시` 박진감 연출, 첫방송 부진 만회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개늑시` 박진감 연출, 첫방송 부진 만회
“첫방송에선 내용이 늘어졌는데, 2회는 박진감 넘치고 안정된 모습이네요”(시청자 소감)

[TV리포트] 첫방송에서 ‘어설픈 액션신’을 지적받았던 MBC 수목극 ‘개와 늑대의 시간’이 19일, 2회 방송분을 통해 “액션신과 드라마가 적절하게 배합돼 안정적이었다”는 시청자들의 평가를 받았다.

이날 방송은 수현(이준기)이 어린시절 헤어졌던 지우(남상미)와 재회하는 장면에 초점이 맞춰졌다.

국가정보원(NIS) 신입 요원들의 마지막 모의훈련이 있던 날. 민기(정경호)는 가상의 테러범을 잡아내려는 수현과 달리, 공항에서 마주친 여인을 쫓았다.

아쉽게 지우를 놓쳐버린 민기는 배정받은 정보분석팀의 정보망을 이용해, 지우의 신원을 확인했다. 만날 약속을 정했지만, 갑작스럽게 하달된 업무지시로 나갈 수 없는 상황. 해외 1팀의 수현에게 SOS를 요청했다.

민기의 부탁으로 물건만 건네받기로 하고선 지우를 만난 수현. 우연찮게 커피 값을 계산하는 지우의 지갑에 새겨진 이름을 보고 그녀가 어린시절 헤어진 ‘아리’임을 직감했다. 이어 쏟아지는 빗속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재회신이 연출됐다.

이를 계기로 민기는 처음으로 수현과의 대립각을 세웠다. 지우를 사이에 두고 수현과 민기가 펼치게 될 승부를 짐작케 한 대목이었던 셈.

방송이 끝난후, 시청자들은 “빠른 전개에도 불구, 주인공들의 애정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를 잘 짚어줬다” “운명적인 사랑 앞에 수현과 민기의 대립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보기 좋았다” 등 드라마적인 요소가 상당히 짜임새 있게 전개됐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지적받았던 액션신에 대해선 “오늘 액션장면은 손에 땀이 날 정도로 스릴 있었다” “빠른 전개와 맞물리면서 액션신 역시, 긴장감이 넘쳐났다” 등 방송초반, 선보인 신입 NIS요원들의 가상 테러 모의 훈련장면에 대한 호응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수현의 어머니를 죽인 마오(최재성)가 국내로 입국하는 장면이 선보여 극의 파란을 예고했다.

  • `개와 늑대의 시간` 첫 방송..."기대이상 vs 어설퍼"
  • (사진=방송장면)[김진도 기자 / rainfilm@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