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다나, "서현이 가장 고집 센 제자"

기사입력 2011.11.02 2:28 AM
'강심장' 다나, "서현이 가장 고집 센 제자"

[TV리포트] 천상지희 다나가 소녀시대의 서현을 가장 고집 센 제자로 꼽았다.

1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 SBS TV ‘강심장’ 100회 특집에는 김현중, 은지원, 윤세아, 송경아, 김장훈, 김지숙, 소녀시대의 제시카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다나는 소녀시대의 서현 티파니 윤아, 에프엑스의 설리의 보컬트레이너로 활동했다고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유독 고집이 센 제자로는 소녀시대의 막내 서현을 꼽았다. 다나는 "서현이 대놓고 싫다고 하기보다는 대답은 잘 하지만 고치지를 않았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그런 고집이 지금의 독특한 서현 만의 매력을 만든 것 같다"고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클로버의 길미가 가수로 데뷔하기 전 파란만장했던 이야기를 털어놓은 후 슈퍼주니어의 '쏘리 쏘리'를 열창해 박수를 받았다.

 사진=SBS TV ‘강심장’ 화면 캡처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