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프’ 공유-윤은혜 가슴앓이, 팬들 "안타깝고 답답해"

기사입력 2007.07.31 8:28 AM
‘커프’ 공유-윤은혜 가슴앓이, 팬들 "안타깝고 답답해"
“왜 말을 못해! 보는 내가 답답하다.”

[TV리포트]30일 방송된 MBC 월화극 ‘커피프린스 1호점’을 지켜본 시청자 소감이다. 이날 방송에서 한결(공유)이 은찬(윤은혜)에게 점점 빠져드는 모습에 갈등하고, 끝내 이별을 통보한 것에 대한 반응.

이날 한결의 아버지(최일화)는 한결에게 거짓말로 출생에 관한 비밀을 전했다. 친모는 수학선생이었고, 자신이 먼저 버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한 것. 친구가 낳은 자식으로 친아들이 아니라고 말하는 것보단 자신이 모진사람 취급받는 게 낫다는 판단에서였다.

이에 한결은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은찬을 찾아갔다. 괴로운 마음을 떨쳐내기 위해 바닷가를 찾아간 상황. 곤히 잠든 은찬을 바라보며 사랑해선 안 된다고 다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후, 은찬을 집까지 바래다준 장면에선 “너 아웃이야, 의형제도 안 되겠다”고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

갑자기 차갑게 변한 한결의 모습에 겁이 난 은찬. 이유를 묻는 말에 한결이 즉답을 피하자, 서로 말하기 힘든 내용을 입 밖으로 꺼내 놓았다.

“왜요? 날 사랑해서요.”

한결은 “넌 그게 그렇게 쉽냐? 넌 쉽구나, 별거 아니구나... 나만 어렵구나”라고 은찬 때문에 힘든 속내를 고백했다.

은찬은 아무런 대꾸도 하지 못한 채, 속상한 맘에 눈시울만 붉힌 상태. 두 사람의 사랑에 위기가 절정에 다다랐음을 잘 보여준 대목이었다.

방송이 나간후, 시청자들은 은찬을 남자로 알고 있는 한결의 행동이 안타깝고, 자신이 여자라고 밝히지 못하고 가슴앓이 하는 은찬의 모습이 답답하다는 소감을 드라마 게시판에 쏟아냈다.

또한 이같은 두 사람의 가슴앓이는 시청자들의 논쟁까지 불러왔다. “내용이 너무 억지스럽지 않냐, 왜 여자라고 밝히지 못하냐”라는 의견과 “말하고 나면 곁에서 지켜보는 것도 못하게 될까봐 두려워 그런 것”이라는 상반된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지금의 위기를 어떻게 이겨낼 것인지, 이후 사랑행보에 대해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사진=방송장면)[김진도 기자 / rainfilm@naver.com]